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대전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주요행선지 시내버스 감차운행 최소화…주요도로 및 교통혼잡지역 특별관리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송고시간 2020-01-17 14:36

[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대전시청 로고./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대전시가 민족 최대 명절 설을 맞아 특별 교통대책을 펼친다.
 
시는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를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교통대책상황실 운영, 교통편의 제공, 안전관리 강화 등 원활한 교통소통과 귀성객 안전수송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시 교통대책상황실은 도로와 교통 분야 5개 부서 36명으로 구성돼 연휴 기간 동안 교통정보 제공과 시내버스 불편사항, 불법 주ㆍ정차 등 교통민원을 신속히 처리해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주요 행선지의 시내버스 감차운행 최소화,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허용 등을 한다.
 
통상적으로 명절기간에는 시내버스 운행대수를 평일대비 50% 수준으로 감차 운행하지만, 대전국립현충원과 대전추모공원 등 주요행선지 노선(102번, 21번 노선 등)은 평일 대비 73% 수준으로 운행해 참배객의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연휴기간 동안 시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29곳 1581면)하고, 전통시장(용두시장 등 8곳) 주변도로에는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된다.
 
시민의 이동편의를 위해 귀성객 등의 이동이 많은 20일부터 24일까지 승용차요일제 운휴일이 일시 해제되며, 이 기간 동안에는 승용차를 운행해도 요일제 미준수가 적용되지 않는다.
 
시는 차량운행이 많은 명절기간 동안 교통사고 예방대책으로 교통신호체계 및 시설물 사전점검, 운수종사자 안전교육, 설 연휴 당직 자동차정비업소 운영 등의 대책도 마련했다.
 
명절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교통신호제어기, 교통안전표지 등 교통신호체계 및 시설물을 일제점검 및 보수하고, 교통사고지수가 높은 운수업체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및 친절교육도 실시한다.
 
장거리 운행과 갑작스런 차량고장으로 인해 긴급 차량정비가 필요한 경우 각 지역별 당직 자동차정비업소(36곳)를 이용할 수 있고, 시 교통종합상황실(☎270-571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시는 또한 교통대책과 함께 도로공사 현장과 도로시설물 파손 등을 사전점검 및 정비하고, 도로파손 및 제보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연휴 기간 도로상황실도 운영한다.
 
강규창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로 배려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훈훈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