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 경제일반
경상남도, ‘빅데이터 협의회’ 개최

1월 17일, 15개 기관 빅데이터 전문가, 데이터 기반 행정 현안 활발한 논의

[경남=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18일 08시 19분

경상남도 청사/ 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1월 17일 데이터기반 행정실현을 위한 ‘빅데이터 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현재 경남도가 구축 중인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의 효율적인 운용 및 활용 방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 수렴과 △최근 데이터3법 개정으로 데이터 활용이 확대될 것에 대비한 데이터 수집·관리 방안 등에 대한 논의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은 도와 시·군 및 산하 공공기관에서 생산되는 공공데이터를 한곳으로 집중시켜 분석․활용하고, 민간에게 적극 개방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지난 달 24일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현재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5개년 기본계획’ 수립 방향에 대해서도 활발한 논의가 있었다. 경남도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를 5개년 기간으로 정하고, △빅데이터 활용 기본 목표와 추진방향 △민간 활용 및 산업육성 △개인정보 보호 △AI행정을 통한 스마트 경남 구현 등의 내용으로 기본계획을 올해 안에 수립한다. 내년부터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단계를 밟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데이터 3법의 개정에 따른 ‘관련법령 개정에 대한 의의와 기대효과, 데이터 산업육성 방안에 대한 지자체와 기관별 역할’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는 시간이 마련됐다. 데이터 3법 개정은 향후 하위법령과 관련 지침마련의 절차가 남아있는 상태다.

박일웅 경상남도 기획조정실장은 “경남도는 그간 데이터기반의 행정추진을 위해 여러 노력을 해왔다”면서 “빅데이터 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적극 반영해 치밀하게 계획을 수립하고, 빅데이터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활용해 과학적 근거가 있는 최적의 결과 도출로 도정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한편 ‘빅데이터 협의회’는 15개 기관(행정기관 5, 공공기관 4, 대학 3, 도 출연기관 2, 민간기업 1)의 데이터 전문가로 구성됐다. 데이터기반 행정 추진, 빅데이터 과제 발굴과 공동 추진을 목적으로 한 협의체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