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도, 통·리장 위기아동보호 응원 '이재명 지사 참석 토크콘서트 연다'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양수기자 송고시간 2020-01-20 11:06

경기도청 전경.

[아시아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는 22일 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홀에서 이재명 지사가 참석하는 가운데 '영화와 함께, 위기아동보호 통·리장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크콘서트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2019년 위기아동 보호 발굴 통·리장 유공자 등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위기아동 관련 영화 나를 찾아줘(김승우 감독·이영애 주연, 2019년 作) 상영을 시작으로 위기아동발굴 통·리장 유공자 시상식(17개 시·군 27명), 영화감독과 출연배우, 위기아동 돌봄 전문가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순으로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도는 전국 최초 민관 협력을 통한 위기아동 발굴 시스템 구축사업에 힘을 실어주는 한편, '우리가 바라는 아름다운 마을이란'을 주제로 감독에게 직접 영화의 제작배경을 듣고 위기아동 실태 및 심각성과 통·리장의 사례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도는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미취학 위기아동의 보호 및 조기 발굴을 위해 마을 상황을 잘 아는 통·리장들과 협력해 요보호 아동에게 복지서비스를 연계시키는 사업을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영했다.

통·리장들이 지난해 6~8월 도내 양육수당 대상 미취학 아동을 방문해 전수조사한 결과, 재방문대상 2100여명 중 위기상황에 놓인 아동 73명을 발굴해 아동시설 입소, 급식지원 등 긴급 복지서비스와 연계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올해는 토크콘서트를 시작으로 위기아동 보호에 대한 전문강사를 초빙해 연중 통리장 교육을 실시하는 등 위기아동 발굴 사업 체계를 구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는 것은 아이들의 권리이자 사회 전체의 의무이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위기아동 보호를 위해 온 마을의 따뜻한 관심과 손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