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정치일반
[21대 총선]엄태영 전 제천시장, 경제분야 일자리 공약 발표

우량기업 유치·신성장산업 육성…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 약속

[충북=아시아뉴스통신] 홍주표기자 송고시간 2020-01-20 12:59

엄태영 전 충북 제천시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홍주표 기자] 오는 4‧15 총선에서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에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엄태영 전 제천시장(62)은 20일 “좋은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며 경제 분야의 일자리와 관련한 주요 공약을 발표했다.
 
엄 전 시장은 이날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천과 단양의 강점을 살려 중부권 최대의 문화‧관광산업 거점도시로 집중 육성해 재도약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그는 “문화‧관광 종합발전계획 비전 2030을 세우고 단양팔경과 제천십경, 청풍호 등 천혜의 비경을 거점으로 한 국가지정 관광단지 유치 프로젝트를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엄 전 시장은 “문화‧관광분야 공공기관 유치, 문화관광대학(원) 설치, 중부내륙 미래발전연구원 및 문화관광진흥원 설치, 휴양‧힐링 관광특구 조성 등 문화‧관광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천과 단양의 주요 관광지에 전기자동차와 전기유람선 시범지역 지정 운영, 친환경 에너지도시 기반 구축 등 솔라시티의 핵심 거점지역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제천시장 재임 기간 40여개의 기업 유치 경험을 소개한 뒤 “제천 제3산업단지에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우량기업을 유치해 양질의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규제자유특구를 활용한 기업 유치, 한방천연물산업단지 조기 건립, 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 물류센터 조성, 슬로푸드 교육원 설립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풍부한 경륜과 중앙 정계의 인맥으로 인구감소‧지방소멸 방지, 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지역의 현실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겠다”며 민생정치에 방점을 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같은 당 소속 충북도의원과 제천시의원, 단양군의원 등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엄 전 시장을 측면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엄 전 시장은 동명초, 제천중, 제천고, 충북대를 졸업하고 명지대에서 정치외교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1년 시의원에 당선되며 정계에 입문했고, 민선 3‧4기 제천시장을 역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