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정치일반
황교안 육포 해명, 국민 어떻게 받아들일까?

황교안 육포 택배 “오배송이다” 해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20-01-20 18:14

황교안 육포 논란, 불교계 발끈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육포 논란이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육식을 금하는 불교계에 말린 고기인 육포를 선물로 보내 논란이 일었다. 이에 20일 당대표 비서실은 입장문을 내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고 해명했다.

황 대표 측은 "언론에 보도된 황 대표의 조계종 설 명절 선물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말씀드리고,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설 명절 고마움을 표할 마음을 담아 당 대표의 선물을 육포로 결정했다. 다만 불교계 지도자 분들께 드리는 선물은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 대표에게도 보고를 했다"며 "그런데 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업체 측 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송일 당일, 비서실은 상황을 즉시 파악해 곧바로 회수조치를 했다. 그날 바로 사과의 말씀을 올렸으나, 불교계 분들께서 느끼셨을 황망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이들은 "종교계에 드리는 선물이기에 배송 과정까지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며 "어떤 변명의 말씀보다, 거듭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20일 조계종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배송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