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아파트 청약, 내달부터 한국감정원 '청약홈'으로 변경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0-01-21 16:20

청약업무 이관 관련 주택법 개정법률 공포안 국무회의 통과
'청약홈' PC 화면(왼쪽) 및 모바일 화면.(자료제공=한국감정원)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오는 2월부터 아파트 청약업무를 한국감정원이 수행하게 된다.

청약사이트도 기존 금융결제원의 '아파트투유'를 대신해 새로운 청약시스템인 '청약홈'으로 바뀌게 되며, 주택소유여부, 부양가족수 등 청약자격도 청약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사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은 주택 청약업무를 한국감정원이 수행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청약신청 이전에 신청자에게 주택소유 여부, 세대원정보 등 청약자격 관련 정보를 제공해 부적격당첨자를 최소화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주택법' 일부개정 법률 공포안이 21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주택 청약업무의 공적 측면을 고려해 청약시스템 운영기관을 공공기관인 한국감정원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하고, 지난해 8월 신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관련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청약업무 이관을 준비해 왔다.

한국감정원은 금융결제원으로부터 이달 말까지 업무를 최종 이관 받고, 오는 2월3일부터 신규 청약시스템인 '청약홈'을 통해 청약업무를 개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청약업무 이관을 계기로 대국민·사업주체 서비스 확대, 청약 부적격 당첨자 및 불법청약 방지, 청약정보의 실시간 정책 활용 등 청약업무의 공적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청약자에게는 청약 신청자격 정보뿐만 아니라 청약신청률·계약률, 인근 단지 정보, 지역 부동산 정보 등 의사결정을 위한 정보를 확대 제공하고, 사전검증 확대를 통해 사업주체의 청약자격 검증에 따른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유은철 한국감정원 청약관리처장은 "2월3일부터 청약홈 사이트가 오픈될 계획이며, 2월1일부터 2일까지 15개 금융기관과 금융망 연계가 예정돼 있어, 청약계좌 순위 확인 및 청약통장 가입·해지 등 입주자저축 관련 은행업무가 제한돼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