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뉴스홈 인터뷰
(인터뷰)SBS아카데미뷰티스쿨 인천미용학원 뷰티명장 주선미 대표의 강사진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0-01-23 11:15

SBS아카데미뷰티스쿨 인천미용학원 주선미 대표(가운데)를 비롯한 이서영 실장 및 강사진 모습.(사진제공=주선미 대표)

미용으로 꿈과 희망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요즘 전문기술을 배워 미래를 밝혀나가는 시대가 열렸다.

전 세계적으로 미용 산업이 주목받고 한국의 K-beauty 또한 눈부시게 급성장하고 있다.

미용인에 대한 꿈을 갖고 관련 교육시스템이 체계적으로 구축되어 있는 학원을 찾아 입시와 취업을 잡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공부만 해서 좋은 대학을 가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전문 기술을 배워 미래를 꿈꾸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 성인들까지 나이와 성별을 불문하고 전문 기술 습득과 미용자격증 취득 준비해 입시 준비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인천에 뷰티명장 주선미 대표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미용학원의 전문가들을 통해 미용대학입시 정보를 들어봤다.
 
이민지 강사.(사진제공=주선미 대표)

네일아트 입시전문 '이민지 강사'는 "수시-정시 입시계획을 세우고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등 자기PR이 가능한 자료 준비를 철저하게 한다. 미용 국가자격증 취득으로 가산점을 얻거나 자격증 취득자 전형으로 지원을 할 수 있다. 성적보다 실기성적의 반영비율이 높은 경우 전문 대비반을 운영해 미용대학 입학에 가까워 질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인천미용학원은 수도권 미용대학입시를 전문으로 매년 각 대학교 교수진을 초빙해 입시설명회를 열고, 해당 대학 입시에 성공한 졸업생의 노하우를 직접 듣는 시간을 가진다. 이를 토대로 모의면접까지 논스톱 시스템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박세연 강사.(사진제공=주선미 대표)

SBS아카데미뷰티스쿨 인천미용학원 메이크업 입시전문 '박세연 강사'는 "국가자격증 취득 외에도 민간자격증 취득과 대회 출전을 통해 학생들의 목표 의식을 고양시키고 있다. 목표를 달성해나가며 틀을 깨고 넓은 세상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국내 대회 뿐만 아니라 중국·베트남·러시아 등 해외 대회에 참가하여 서울시장상, 인천시장상, 보건복지부장관상 등 다수의 국회의원상을 비롯한 여러 수상 실정을 쌓으며 취업과 창업은 물론 대학 진학까지 대비하고 있다"고 했다.
 
황지나 강사.(사진제공=주선미 대표)

헤어 입시전문 '황지나 강사'는 "성적순으로 대학을 가는 것이 아닌 준비해온 과정과 결과물 등 노력의 산물을 인정받는 다고 느끼는 학생이 많다. 실기와 면접이 높은 비율로 반영이되고 있는 미용대학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대의 흐름에 맞춰 미용 실무능력과 서비스교육을 갖춘 뷰티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박성경 강사.(사진제공=주선미 대표)

피부미용 입시전문 '박성경 강사'는 "많은 미용학원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기며, 학원 선택을 하는 것에 예비 미용인들의 고민이 많다. 적어도 미용인을 배출하는 학원이라면 미용전공자가 직접 운영을 하는 곳으로 선택하길 바란다. 전공자로서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분명 다르다. 자격증 취득 외에도 현장실습과 대회경험 또한 미리 나와 같은 길을 걸었던 선배의 조언을 꼭 참고하길 바란다"고 했다.
 
앞으로 뷰티명장 주선미 대표가 이끌고 있는 미용전문가들의 세계적인 행보가 기대된다.
 
주선미 뷰티명장이 직접 운영하고 있는 미용학원에서는 2020년도 미용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서경대 (미용예술학과), 성결대 (뷰티디자인학과), 명지전문대 (뷰티 매니지먼트과), 연성대 (뷰티스타일리스트과), 정화예대 (미용예술학부), 수원여대 (미용예술과), 삼육보건대 (뷰티융합과), 경인여자대 (헤어뷰티과) 부천대 (뷰티케어과) 외 다수 서울 및 수도권 미용과 대학교 학과 전공별 수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미용과 대학 수업 고학점 취득 관련한 미용과 대학생을 위한 맞춤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어 성공적인 취업까지 연계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