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 경제일반
대구시 '스타기업 육성' 플랫폼 통한 체계화 추진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26일 11시 05분

지난해 10월29일 열린 '스타기업 실무자 워크숍'.(사진제공=대구시청)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올해 '스타기업 육성사업' 추진 방향을 스타기업 플랫폼 기반 기업육성체계 고도화로 잡고 △R&D기획지원 강화 △개방형 혁신지원 △해외시장 개척지원 등에 역량을 집중한다.

시는 올해 정부 R&D 지원예산이 24.2조원으로 대폭 증가한 것을 감안해 중앙정부의 R&D 등에 지역 중소기업들이 많이 선정될 수 있도록 과제발굴과 기획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개방형 혁신지원 강화를 위해 애로기술 해결과 기술이전 사업화를 적극 추진하는 등 지역 내·외 혁신자원(기술, 인력, 장비 등)을 연계 활용해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글로벌 데스크' 지원사업 등 해외마케팅 전문서비스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성과저조기업에 대한 원인분석과 함께 성장유망기업에 대한 신규선정을 통해 사업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는 지난 2016년 '스타사업 전면개편' 이후 기업수의 양적 증가(약 3배)와 더불어 기업의 다양한 정책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시스템에 기초한 체계적인 관리 방식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소기업 위주 산업구조 속에서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시작한 대구시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지속적인 변화를 추진하며 대한민국 대표 강소기업 육성정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시작해 올해로 14년째를 맞은 대구시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어려운 지역경제와 열악한 기업 환경 등으로 고민이 깊은 다른 지방자치단체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됐다.

특히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역스타기업 육성사업'은 문재인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2017년 7월)에 제시된 공약사업으로 대구시 '스타기업 육성사업'을 롤 모델로 삼아 전국으로 확산한 사업이다.

그간의 추진성과로는 2018년까지 선정된 전국의 '월드클래스 300' 기업 300개사 중 대구는 30개사를 배출해 비수도권 1위를 기록했고,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산업부의 디자인혁신기업은 전국 90개사 중 대구가 20개사로 경기지역(28개사)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R&D 전문인력 및 경험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기업들의 파트너 역할을 수행하는 '국가 R&D과제 발굴·기획 지원 사업'은 2018~19년 간 총 181건, 11.6억을 투입해 약 1243억원 규모의 국가 R&D 과제기획을 준비했고, 그 결과로 총 47건, 328.6억원의 중앙R&D 예산을 확보했다. 이는 투입대비 약 28배에 이르는 성과로 지역 기업의 신성장 동력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올해에도 어려운 국내외 경제여건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타기업 육성사업에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며 "대구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인식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