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통영해경, 설 연휴 연화도 정전 발생…풍랑주의보 속 한전 직원 긴급이송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28일 15시 10분

27일 통영시 연화도 내 정전 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한국전력 통영지사 직원들을 1000톤급 경비함을 투입, 통영에서 연화도 섬으로 이송했다.(사진제공=통영해경)


[통영/아시아뉴스통신=최일생 기자]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6일부터 통영시 연화도 내 정전 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섬 주민들이 상당한 불편을 호소하자 27일 낮 12시 30분쯤 풍랑주의보 속에서도 한국전력 통영지사 직원들을 1000톤급 경비함을 투입, 통영에서 연화도 섬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6일부터 연화도 내 정전 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고향을 찾은 귀성객은 물론, 섬 주민들이 상당한 불편을 호소했다.

한국전력 통영지사에서는 자신들의 선박을 동원, 입도 하려고 했으나 통영에서 연화도 항로에 풍랑주의보 발효로 입도가 불가 하자 통영해경으로 업무협조 요청했다.

업무협조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연화도 인근 해역에서 경비 중인 1000톤급 경비함을 통영 척포항으로 즉시 이동시켰으며 27일 오후 12시 55분경 한국전력 통영지사 직원 4명을 옮겨 태워 연화도로 이동, 오후 1시 45분쯤 한국전력 직원 4명을 고속 단정 이용하여 연화도에 안전하게 하선시켰다고 말했다.

연화도에 입도한 한전 직원들은 연화도 내 전기 수리를 긴급하게 실시, 전기를 공급하여 섬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한으로 조치했다고 전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에 섬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풍랑주의보 속에서도 1000톤 경비함을 즉시 투입하였으며 국민이 부르면 즉시 달려가 국민과 늘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