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시, 인천민속문화의 해 연계행사 취소

[인천=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기자 송고시간 2020-02-10 10:12

노동자 음악제 행사 취소, 전시는 예정대로 진행
인천시청 전경.(사진제공=인천시청)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인천시립박물관은 현재 개최하고 있는 노동자의 삶, 굴뚝에서 핀 잿빛 꽃 특별전과 연계해 오는 16일에 개최할 예정이었던 노동자 음악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국제 보건비상사태로 선포한 상황에서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 조치의 일환으로 결정됐다.

광복 이후 인천 지역의 공업사와 노동자의 삶의 면모를 좀 더 자세히 보여주고자 기획된 특별전시는 예정대로 오는 16일까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노동자 음악제 개최에 관심을 가져주신 관람객들에게 양해를 부탁드리고 특별전시는 예정된 기간 동안 계속 진행할 예정으로 남은 기간 동안 계속된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현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