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정치일반
이명연 전북도의원, 전북도 공공기관 추가이전 대응 전담조직 강화 촉구

-전북도의회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전북몫 지키기 노력.. 전북도 늑장행정 비판
-공공기관 추가이전 대응 전담 팀 신설 주장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20-02-13 14:52

이명연 전북도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공공기관 추가이전 선제적 대응을 위한 전북도 전담조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이명연 의원(환경복지위·전주 11)은 제36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된 수시 동향 파악 및 발 빠른 대응을 위해서는 총괄 업무를 전담하는 팀장과 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한국농수산대학교 분교 논란 당시 도의회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는 한농대 공식 입장 질의 및 총장 방문 그리고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 의원 항의방문 등 정치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북 몫 지키기에 노력했다”며 “하지만 전북도는 5개월이 지난 이후에야 공식 입장을 밝혀 뒷북 행정의 비난이 일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이 지역에 정착하고 활성화가 절실한 상황에서 경기도의 5급 승진후보자 자체 교육 움직임에 대한 반대 문제, 한국국토정보공사(LX)의 드론전문교육센터 후보지를 경북도와 논의 문제, 한국수자원공사 금·영·섬권역부문 조직개편 문제 등 항상 도의회가 전북 몫을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대응했고 전북도 행정은 한발 늦게 대응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전라북도의회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는 지난 1년 동안 우리 전북 몫 지키기에 적극 대응했다”며 “전북도가 올해는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고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된 수시 동향 파악 및 발 빠른 대응을 위해서는 총괄 업무를 전담하는 팀장과 팀원이 반드시 필요하고 과 신설이 어렵다면 총괄팀을 만들어서 대응하거나 대도약기획단 등 기존부서 강화를 통해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현재 전북도는 혁신도시 전담부서인 혁신도시팀과 기획조정실장으로 구성된 TF팀으로는 구성됐지만, TF팀을 총괄 보좌하는 전담 팀장은 전북 도정 전체를 아우르고 있는 기획팀장이 추가로 대응했기에 업무 집중도가 다소 떨어지는 상황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공공기관 이전 이후 새롭게 생겨난 공공기관들의 추가 이전 문제와 타지역에서 혁신도시를 추가 지정해 달라는 요구는 앞으로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고,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다가오는 총선 공약으로 공공기관 추가 이전문제를 제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4월 총선과정에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논의가 뜨거운 현안으로 대두될 전망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