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 사건/사고
경남 김해 화포천 조류 분변서 조류인플루엔자 확인

주변 지역에 대한 야생조류 예찰활동 방역조치 강화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송고시간 2020-02-15 17:33

국립환경과학원이 13일 경남 김해 화포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를 확인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홍근진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경남 김해시 한림면 화포천에서 13일 채집한 야생조류 분변시료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확인돼 주변 지역에 대한 야생조류 예찰활동을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과학원에 따르면 H5형 바이러스는 고병원성 가능성이 있는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 정밀진단 및 유전형검사를 통해 고병원성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과학원은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함께 김해시 화포천 일대 검출지점 반경 10km 내 야생조류 분변 및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질병관리본부 및 해당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H5형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사실을 통보해 신속히 방역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김해시 화포천에서 H5형 검출은 지난해 12월 10일 저병원성으로 판명된데 이어 두 번째이며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의 병원성 확인까지는 3~5일 정도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