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대전 대덕구 전략공천, 선출직 시·구의원 ‘뿔났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송고시간 2020-02-16 16:55

“전략선거구 지정 철회하고 공정 경선 실시하라”
더불어민주당 공관위의 대전 대덕구 선거구에 대한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지역’ 발표와 관련, 대덕구 선출직 시·구의원과 권리당원들이 “전략선거구 지정 철회하고 공정 경선 실시하라”고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왼쪽부터 박영순, 박종래, 최동식 예비후보./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더불어민주당 공관위의 대전 대덕구 선거구에 대한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지역’ 발표와 관련, 대덕구 선출직 시·구의원과 권리당원들이 “전략선거구 지정 철회하고 공정 경선 실시하라”고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선출직인 대전시의회 문성원·김찬술 의원과 대덕구의회 서미경·김태성·박은희·이삼남 의원을 비롯, 심봉구·이정분·최재혁 등 권리당원들은 16일 성명을 통해 “이번 공관위의 결정은 비민주적인 결정이며 대덕구에서 피땀 흘리며 민주당을 지켜온 당원 동지들과 민주당을 지지해주신 대덕구민들을 배신하고 기만하는 행위”라고 공관위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덕구 시·구의원 및 권리당원 일동은 공관위의 비상식적인 결정을 이해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경선을 통해 대덕구민과 당원들의 뜻을 반영한 순리적인 공천 절차를 거쳐 국회의원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 대덕구는 보수의 텃밭으로 대전에서도 대표적인 험지 중에 험지였고 공직선거 후보자 및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피눈물을 흘리며 대덕구를 보듬어 왔으며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는 전 당원이 똘똘 뭉쳐 압도적인 승리를 일구어낸 저력을 갖고 있다”며 “이번 4.15 총선에서도 이러한 승리의 기운을 모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일구어내겠다는 신념과 각오로 죽기 살기로 선거운동에 임하고 있다”고 그동안 선거에 임했던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중앙당 공관위는 이러한 지역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정치공학적인 계산만으로 3명의 후보가 경선에 참여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배제하는 것은 공당으로서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며 “만일 공관위가 추천하는 새로운 후보가 공천된다 해도 대덕구 당원들이 협조할 리 만무하며 그러한 불공정행위 자체가 보수야권 후보의 당선을 돕는 해당 행위로 귀결될 것임은 자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만일 우리의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낙하산 후보 추천을 강행한다면 대덕구 당원들은 단체행동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4.15총선에서 민주당의 승리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대전 대덕구 선거구에 대한 ‘전략선거구 지정 요청지역’ 지정 즉각 철회. ▲권리당원 투표로 결정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선출규정에 따라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경선을 실시하고, 대덕구민과 당원들의 뜻을 반영한 순리적인 공천 절차를 거쳐 국회의원 후보를 추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성명서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덕구 선출직인 대전시의회 문성원 부의장, 김찬술 의원, 대덕구의회 서미경 의장, 김태성 의원, 박은희 의원, 이삼남 의원을 비롯, 심봉구, 이정분, 최재혁 등 많은 권리당원들이 함께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