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영세한 소상공인의 성장에 힘써

[인천=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기자 송고시간 2020-02-17 13:14

인천시청 전경.(사진제공=인천시청)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센터장 엄기종)를 통해 소상공인과 금융소외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18년 4월에 개소한 인천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는 3개팀(소상공인지원팀, 서민금융복지지원팀, 공정거래지원팀)으로 구성돼 있으며 제물포스마트타운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해 센터는 소상공인 SOS응급클리닉 30곳, 경영환경개선(점포환경, 위생·안전 등) 158곳, 폐업·사업전환 41곳, 소공인 전시회 참가비 11곳, 상가번영회 6곳, 소공인공동장비실 1곳, KOTRA와 연계한 수출기업 2곳을 지원해 249개 업체의 경영애로를 해결하고 매출 증가에 도움을 주었다.

또한 골목형상인회 현황조사 및 소공인 집적지 실태조사, 상가임대차 실태조사, 공정경제 정책토론회, 소공인 역량강화 토론회를 통하여 정책의 기초데이터를 구축하고 소공인의 자생력 강화 등 안정적인 영업기반의 틀을 마련했다.

한편 센터는 소상공인들과의 간담회, 소상공인 단체들과의 상생협약, 현장중심의 컨설팅을 통하여 사업을 발굴하고,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향상돼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경영개선 지원에 힘쓰고 있다.

특히 과중한 채무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금융소외자를 위해 2487건의 신용상담(파산·회생·워크아웃)을 진행해 312명(544억)의 채무조정을 완료하고 경제적 재기 지원을 실현했다.

또한 인천시민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인천교통연수원 운수업종사자에게 36회(1624명) 재무 상담과 인천지역자활센터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신용관리 교육 45회(3005명) 진행 등 채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상자들을 조기에 발견해 채무조정을 실시했다.

아울러 소상공인들의 불공정거래 피해를 신속히 구제하기 위해 변호사·가맹거래사·공인중개사로 구성된 법률상담관 20명을 위촉해 726건(불공정거래피해 190건, 상가임대차 536건)의 상담 및 지원을 완료했다.

인천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엄기종 센터장은 “지난해 소상공인의 경영개선, 상권 활력 제고, 창업·성장·재기 지원에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현장과 소통하며 환경 변화 적응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