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국제청소년연합, 중남미 4개국 대통령 면담과 마인드교육 성과보고

[인천=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기자 송고시간 2020-02-18 10:22

온두라스, 볼리비아, 파라과이, 코스타리카 초·중·고, 대학 등 마인드교육 실시 예정
17일 서울 프레스센터 프레스룸에서 열린 국제청소년연합(IYF) 중남미 4개국 대통령 면담 및 마인드교육 성과보고 기자회견에서 박옥수 국제청소년연합(IYF) 설립자(가운데)가 기자의 질문에 응답하고 있다.(사진제공=구제청소년연합)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범세계적인 청소년단체이자 비정부기구(NGO)인 국제청소년연합(IYF, International Youth Fellowship)이 17일 서울시 중구 소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중남미 4개국 대통령과 박옥수 국제청소년연합 설립자 면담 및 마인드교육 성과보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중남미 4개국 월드캠프 개최 현황과 대통령 면담 결과 보고, 국제청소년연합의 인성교육 프로그램 ‘마인드교육’ 소개와 성과, 향후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마인드교육 개발 및 관련 서적을 집필하고 현재 전 세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마인드강연을 실시하고 있는 박옥수 국제청소년연합 설립자, 임민철 월드캠프조직위원회 위원장, 김진성 국제청소년연합 중미총괄본부장이 참석했다.

임민철 위원장은 중남미 4개국 면담 및 교육 성과보고를 통해 “심각한 청소년문제가 전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온두라스에서는 정부와 IYF가 마인드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고교 대상 순회 마인드교육과 교사초청 연수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볼리비아에서는 교육부와 협의해 초·중·고를 비롯해 각 대학과 전국 교도소 수용자 재범방지를 위한 마인드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라과이는 현지 교육부가 지정한 2개 시범 중·고교로 하반기부터 마인드교육을 실시, 확대할 계획이며 코스타리카에서는 하반기부터 교육부 지정 시범학교에서 1년간 교육 후 확대, 현지 청소년 대상 한국어 교육과 음악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박옥수 설립자는 기조연설에서 국제청소년연합 설립배경과 현재 국제청소년연합이 각국 정부와 함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마인드교육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박옥수 설립자는 “젊은이들에게는 행복해야할 권리가 있습니다. 청소년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해라, 하지마라’식의 교육이 아닌,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는 법을 가르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제청소년연합의 마인드교육은 사람의 마음의 구조, 자제력, 사고하는 방법, 교류하는 것에 대해 가르치면서 청소년들의 마음에 감사, 희망 같은 좋은 마음을 심어줘 그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09년 중국 공산청년당(공청당)의 초청으로 당위원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마인드교육을 실시하게 됐는데 이를 기점으로 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 전 세계 정부가 자국 청소년들을 위한 마인드교육을 국제청소년연합에 요구하고 있다”며 “현재는 민간차원이 아닌 각국의 정부차원에서 국제청소년연합과 함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마인드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청소년연합은 지난달 아프리카 5개국 방문을 통해 에티오피아 평화부 및 케냐 공무원위원회와 마인드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탄자니아 청소년부 장관과 르완다 문화청소년부 장관 면담을 통해 아프리카 국가 청소년 문제해결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는 등 미래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