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시 취약계층 보건용 마스크 보급사업에 51억 투입한다

[인천=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기자 송고시간 2020-02-18 10:23

취약계층 약 15만 8000명, 1인당 연40매 지원
인천시청 전경.(사진제공=인천시청)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올해 취약계층 보건용 마스크 보급사업에 51억원을 투입한다.

인천시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 생활시설 거주자 15만 7808명에게 식약처 인증 보건용 마스크를 1인당 연 40매씩 총 630만 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부터 취약계층 보건용 마스크 보급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약 25억을 투입해 취약계층에게 미세먼지 예방 보건용 마스크를 무료로 보급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 예방을 위해 당초 상·하반기로 예정돼 있던 구매계획을 올해 초에 신속히 집행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시설을 통해 순차적으로 보건용 마스크가 보급될 수 있도록 군·구와 협력할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마스크 구매비용부담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호흡기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적극 안내하는 등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