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31번째 코로나 환자, 다녀간 곳 꼼꼼히 확인해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20-02-19 00:06

31번째 코로나 환자, 슈퍼 전파자 위험 높아
31번째 코로나 환자, 지역사회 광범위 전파 우려


31번째 코로나 환자가 지역 사회를 광범위하게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되자 시민들의 우려가 높다.

31번째 코로나 환자는 영남지역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다. 31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이 속속 드러나면서 지역 내 추가 감염자 발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뿐만 아니라 인근 시설들도 현재 출입을 통제하고 종사자들은 자발적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확진자 가족이 다니는 회사도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을 보였다.

18일 대구에 거주하는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 A씨가 입원했던 곳은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이다.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A씨는 이튿날부터 대구의료원으로 이송 당일인 17일까지 이 병원 6층 4인실에 홀로 입원해 지냈다. 이 기간 A씨는 2차례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지난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고열 증세를 보여 독감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3일 뒤 실시한 독감 검사에서는 '음성과 양성의 중단 단계'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병원은 지난 15일 CT 검사를 했고 폐렴 증상이 나타나자 A씨에게 보건소 검사를 권유했다. 그러나 A씨는 "확진자를 만난 적도 없고 해외에 나가지도 않았다"며 검사를 받지 않았다. 하지만 열이 계속 나자 병원 측은 지난 17일 A씨를 설득해 수성구 보건소로 보냈고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날 병원 측은 오전부터 건물 입구를 승용차로 막아놨고 주차장 입구도 폐쇄했다. 또 병원에 남아있는 나머지 환자 33명도 이날 중으로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급파한 대응팀은 병원 건물 내 다른 시설에 오염이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의 병원 출입 및 엘리베이터 이용 등 이동 경로 확인을 위한 폐쇄회로(CC)TV 분석에도 착수했다.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약국과 신협 범어지점도 임시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직원 7명이 근무하는 범어지점의 경우 오전 10시부터 문을 닫았으며 직원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범어지점 관계자는 "확진자가 다녀간 적도 없고 보건 당국에서도 자가격리를 주문하지 않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체적으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A씨가 다녀간 수성구 보건소와 호텔 등에도 비상이 걸렸다.

보건소 측은 전날 밤과 이날 오전 2차례 시설 내부 전체를 방역했고, 현재 1~3층 민원실도 폐쇄했다. A씨와 접촉한 직원과 공익 요원 등 1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동구 퀸벨호텔은 이날 휴업에 들어갔으며 오전 11시부터는 동구 보건소 직원 등이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작업을 벌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