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경상남도, 2020년 하수도사업 예산 2957억원 신속집행 나서

[경남=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송고시간 2020-02-19 17:50

상반기 집행목표 68%,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
2020년 하수도예산 신속집행 대책회의. (사진제공=경상남도)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2월 19일 오후 3시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낙동강환경유역청·시.군 하수도담당과 2020년 하수도사업 예산 신속집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경남도는 올해 하수도 예산을 지난해보다 235억원이 증액된 2957억원으로 편성하고 7개 분야 141개소의 하수도시설 확충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지난해 경남도는 중앙부처와 국회에 낙동강 녹조예방, FDA 지정해역 등 도내 하천과 연안의 수질개선에 대한 시급성을 적극 설명해 지난해 대비 179억원 증액된 1805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남도는 코로나19 발생으로 국내외 경제가 어려운 상황을 반영해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에 하수도사업 예산 집행률 68% 달성을 목표로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하수도예산은 △하수처리장 확충(84개소, 962억원) △하수관로 정비(153㎞, 1511억원) △노후하수관로 정밀조사(7개소, 41억원) △도시침수 대응시설(8개소, 376억원)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4개소, 67억원) 등에 사용된다.

이 날 회의에서 낙동강유역환경청은 환경부의 하수도 정책방향과 예산심의 방향 등을 설명해 내년도 국비를 확보하기 위한 사업별 추진전략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이어서 경남도 하수도담당 사무관이 올해 하수도예산 현황을 설명한 후, 시군별 하수도예산 신속집행 계획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민원발생 등으로 사업추진이 지연되는 사업 등에 대한 문제점 및 대책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조용정 경남도 수질관리과장은 “2020년 하수도사업 예산의 신속한 집행을 당부한다”며 “태풍 및 집중호우 시 하수의 범람으로 인한 도민의 피해를 예방하고 공공수역의 수질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도내 사업대상지를 적극 발굴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