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코로나 19 확산] 충남도, 일선지자체 소비촉진 '일상생활 권고' …보건당국과 '배치'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20-02-20 11:07

- 지역사회 감염 현실화 '급속도'…20일 대책본부, 외출자제 당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수칙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와 지자체는 일상생활을 독려하고 있어 보건당국의 방역대책과 배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20일 보건복지부는 현재 코로나 19 감염 확진환자는 이날 31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8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구, 경북 등을 포함해 지역사회감염이 현실화 되면서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국민들의 외출 자제를 권고하는 등 사실상 방역에 국민의 예방이 절대적이란 평가를 내놓았다.
 
반면, 충남도와 지자체는 관 주도형 행사와 사회단체의 모임 등 단체 활동의 중지 및 연기·취소를 권고하고 있지만 도민들이 일상생활로 돌아가 소비경제를 활성화 해 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보건당국의 외출 자제의 방역대책과 정 배치되는 대목이다.
 
실제 충남도는 중국우한 교민이 수용됐던 아산시의 경제활성화 방안으로 공무원 교육을 포함해 사회단체의 회의 등을 아산시로 유도하고 있다.
 
아산지역 재래시장과 식당 등 소비경제에 보탬을 주기위해서다.
 
또 일부 지자체는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은 화훼농가의 소비 촉진과 양돈농가 돕기 소비행사 등을 잇 따라 열고 있어 자칫 안전 불감증을 행정기관이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주민 이 모씨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에 대해 정부와 보건당국이 원천 차단에 실패한 현재, 개인 예방이 필수이다”며 “지역경제 살리기에 행정기관이 앞장서 일상생활을 권고하면서 자칫 주민들이 안전 불감증으로 이어질까 우려 된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