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슈가링왁싱 전문브랜드 아나덴(ANADEN) 인천연수점 박은주 원장 “소비자 니즈 분석한 전문적인 교육에 창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안지희기자 송고시간 2020-02-21 16:00

 

[아시아뉴스통신=안지희 기자] 최근, 뷰티 시장에서 큰 틀을 구축하고 있는 왁싱 분야는 그 시장의 확장에 따라 보다 전문적인 왁싱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왁싱샵 창업을 통해 성공 사업을 꾀하려는 사람들에게도 이 같은 ‘전문성의 보유’가 중요한 창업 포인트로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이런 시장의 성장과 별개로 여전히 기존의 국내 왁싱샵들은 시술 시 통증, 깔끔하지 못한 제모 결과, 획일화 된 후처리로 커져가는 시장규모와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수요자들이 요구하는 ‘전문성’을 체계적으로 분석한 브랜드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최근, 프리미엄 슈가링왁싱 전문브랜드 아나덴이 주목 받고 있다.

아나덴은 기존의 왁싱과 차별화된 전문적인 시술, 제품, 후케어 시스템을 바탕으로 창업 시장에서도 그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특히 왁싱 전문가 양성을 통해 아나덴만의 시스템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 프로그램은 아나덴이 가진 대표적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오픈 전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 및 세미나 참석 등을 통해 왁싱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었다고 전한 아나덴 인천연수점의 박은주 원장은 아나덴만의 왁싱 프로세스를 경험한 뒤 성공적인 창업을 기대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나덴을 만나기전 에스테틱 관련 일을 하면서 피부 자격증도 보유할 정도로 뷰티업에 관심이 많았었는데, 우연히 방문하게 된 세텍 창업박람회에서 만난 아나덴은 이 관심을 충족 시킬 수 있는 브랜드라는 생각이 들었다. 상담을 진행하면서 단순한 하드왁싱이 아닌, 슈가링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대한 매력을 느끼게 돼 창업을 선택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박 원장은 특히 수요자들의 니즈를 분석적으로 파악한 뒤, 이에 맞춘 교육 시스템을 보유한 아나덴의 시스템에 큰 만족을 느꼈다고 전했다. 교육 수료 후 디플로마(증명서) 발급 등을 토해 왁싱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음은 물론, 이를 통해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다는 점에 높은 사업적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가장 눈에 띈 점은 아나덴의 전문성이었다. 수준급 기량의 교육진의 체계적인 슈가링 교육을 이론과 실기 등 세세하게 경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장의 점주로써 필요한 CS 교육까지 받을 수 있었다. 또한,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본사 스킬업 교육 및 세미나를 통해 기술적 발전을 꾸준히 도모할 수 있다는 점 역시 만족스러웠다”

또한, 이 같은 전문성을 토대로 한 전문 제품의 개발, 수익적 증대를 위한 본사의 전폭적인 마케팅 지원 등 아나덴을 만나 만족을 느낀 요소들이 많았다는 의견을 전한 박 원장은 추후 전문성을 꾸준히 키워나가며 아나덴 인천연수점을 찾는 고객들의 입장에서 가장 편안한 왁싱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픈을 준비하면서 직원이 아닌 사업자 입장에서 신경써야할 부분이 많은데, 가맹본부의 체계적인 시스템과 지원 속에서 수월하게 준비를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본사와 열정적인 담당 슈퍼바이저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믿을 수 있는 전문 제품과 고객 한분 한분의 제모 고민에 대한 진심어린 시술로 단순히 제모에 그치는 시술이 아닌 슈가링이라는 왁싱을 통해 고객 맞춤별로 보다 깨끗한 제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를 통해 올바른 왁싱을 선도하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아나덴의 사명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는 인천 연수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편, 지난 18일 제주 아스타호텔에서 사업 설명회를 성료한 아나덴은 꾸준한 워크샵, 세미나 등을 개최하며 왁싱 전문가와 성공 창업을 꿈꾸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다양한 만남의 장을 열고  아나덴만의 차별화 된 창업 및 운영 지원 정책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