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코로나19 확산] 대전시, 코로나19 확진환자 탑승 시내버스 동선 공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기자 송고시간 2020-02-22 17:40

확진환자 탑승 차량 운행중단…예비차량으로 교체해 운행 중
대전시청 로고./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대전시는 지난 21일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확진환자가 탑승한 시내버스 동선을 22일 시민들에게 우선 공개했다.
 
대전시는 해당 차량의 운행을 중지하고, 예비차량을 대체 투입해 운행키로 했다.

대전시 20대 여성 확진 환자 1명이 탑승한 시내버스는 지난 19일 102번, 311번 노선버스이고, 계룡시 공궁 중위 확진 환자는 지난 17일 202번 노선을 이용했다.

20대 여성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후 5시 311번 노선을 이용했다. 우송대학교서캠퍼스 정류장에서 승차해 오후 5시 11분 중앙로역 6번 출구 정류소에서 하차했다.

102번 노선은 지난 19일 오후 8시 20분 대전역 정류소에서 승차한 후 9분 후인 오후 8시 29분 우송대삼거리 정류장에서 하차했다.

계룡시 확진환자는 지난 17일 오후 12시 59분 대전역네거리 정류장에서 202번 버스에 승차한 뒤 오후 1시45분 계룡역 정류장에서 하차했다.

대전 첫 확진자가 승차한 102번 주요 경유지는 수통골, 한밭대, 현충원역, 구암역, 충남대, 정부청사, 오정동농수산물시장, 중리4, 복합터미널, 가양4, 우송공업대, 대동역, 원동4, 대전역이다.
 
311번은 신대동, 읍내3거리, 동부경찰서, 명석고, 우송정보대학, 대전역, 성모병원, 서대전네거리역, 한밭도서관, 사정동, 오월드(동물원) 이다.

계룡시 첫 확진자가 승차한 202번은 대전역, 서대전역네거리, 도마동, 정림동, 방동저수지, 계룡시청, 신도안아파트다.

강규창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타 시도에 비해 시내버스 소독을 한층 강화해 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도 외출하실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시내버스 차량내부의 오염원 제거를 위해 21일부터 18개 기점지에서 방역전문업체에 위탁해 시내버스가 도착할 때마다 시내버스 내부 곳곳에 직접 분무 살포하는 방식과 의자, 기둥, 손잡이 등의 표면을 수건으로 닦는 작업을 병행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