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코로나19 확산] 정 총리 "대구에 병상 부족"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송고시간 2020-02-27 10:25

지방자치단체 환자 수용 병상 상태 확인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대구시청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아시아뉴스통신=홍근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구에 병상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먼저 "오늘은 본부를 대구로 옮기고 제가 온지 3일차"라며 "그런데 어제는 대구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날이었다"고 운을 뗐다.

정 총리는 "전국적으로도 어제 가장 많았는데 그중에서도 대구의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았다"며 "대구가 코로나19 전투에서 최전선이 되고 있다"고도 했다.

하지만 정 총리는 "대구에는 병상이 부족하다"며 "병상이 있더라도 이런 저런 이유로 확진자를 바로 수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고 입원할 병상이 준비되지 않아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집에서 기다리는 확진자들이 많이 계신다.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나의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한다. 지방과 중앙 및 부처의 구분이 있을 수 없다.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관련 부처 장관께서는 대구시와 적극 협력해 가용병상의 확보를 최우선으로 추진해 주시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병상을 기준으로 통계도 정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전국의 각 자치단체장들에게 "확보하고 있는 병상이 확진자를 즉각 수용할 수 있는 상태인지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미리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전날 방문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의 예를 들며 "큰 부담을 안고 어려운 결정을 내려준 의료인 여러분들의 헌신과 봉사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