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한전, "中업체에도 입찰 허용논란" 시민단체 뿔났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2-27 13:43

한전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입찰 참여가 불가능한 중국 업체에 입찰을 허용할 것을 추진하는 등 “전력 안보를 포기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더욱이 중국에 대한 국민적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조치는 이해할수 없다는 반응이 우세하다.

따라서 원자력국민연대, 원전수출국민행동, 행동하는 자유시민, 사실과 과학, 에너지흥사단, 에너지포럼21, 시민과 함께는 26일 오후 성명서를 통해 "한전은 이달 중 완도-제주 구간 제주 전력 3연계 사업을 국제 입찰로 하면서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GPA)에 가입 되어 있지 않은 중국업체의 입찰을 허용키로 했다"며 "전력안보를 포기하고 있는 한전의 행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 GPA에 가입하지 않아 현재 한국 기업들은 중국에 전력 케이블을 수출하지 못하는 상황인데도 정부는 예외적으로 중국 업체의 입찰을 허용하는 것"이라며 "저가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업체들이 국내 전력 사업에 참여하면서 저가 수주가 만연해지고 국내 전력 산업의 경쟁력이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또 "전선 업계에서는 국내 기업의 경쟁력 향상과 전문인력 양성의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할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오히려 해외 업체를 돕고 있다는 지적마저 나온다"고 했다.

정전 사고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이들은 "GPA에 가입하지도 않은 중국산 전력 케이블이 대규모 정전 사태의 원인이 될 가능성도 크다"며 "10여년 전에 비해 전력 사용량이 급증한 현 시점에서 대규모 정전 사태는 한 지역의 일상 전체를 마비시키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파괴하는 안보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저가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업체들이 국내 전력 사업에 참여하면서 저가 수주가 만연해지고 국내 전력 산업의 경쟁력이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공기업이 국내 전력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기는커녕 경쟁상대인 중국 업체들을 돕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중국 전선 업체들은 글로벌 전선 업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지 못해 주로 파키스탄이나 방글라데시 등과 같이 품질보다는 가격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업체를 선정하는 개발도상국에서만 수주하고 있으며 아직 선진국에 제품을 공급한 사례는 없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