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남 ‘코로나19’ 여섯 번째 확진자 발생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0-03-21 19:02

김영록지사 방역관리 강화 지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적극 동참 당부
21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6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남 6번째 확진자는 무안군에 일시적으로 거주하는 43세 남성으로 체코에서 2년반 동안 거주했고 최근 프랑스를 경유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제공=전남도청)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1일 전남에서 여섯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를 통해 “해외 입국자 등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며 “외출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이번 여섯 번째 확진자는 체코에서 2년반 거주 후 지난 17일 프랑스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귀국, 무안군에 일시 거주한 43세 남성이다”며 “인천공항에서 목포까지 버스를, 목포버스터미널에서 무안 본가까지 택시로 이동했으며,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이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이후 부모님이 비워준 본가에서 혼자 머물렀다”며 “20일 새벽 의심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21일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으로 즉시 입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자와 함께 귀국한 부인과 두 자녀는 입국 후 서울 처가에서 별도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무안군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김 지사는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확한 이동경로 등을 도민께 즉시 알려 드리겠다”며 “추가 확인된 접촉자도 신속히 격리 조치해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김 지사는 “정부는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입국단계부터 검역을 강화한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며 “전남도도 해외 입국자 검역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방역 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대해서도 “지역사회 확산차단을 위한 범국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다음달 5일까지 강도 높게 시행되고, 특히 전남 도내 요양 병원․시설 등 집단시설에 대한 행정명령을 빠른 시일 내 발동할 예정이다”며 “도민들도 외출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