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울산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개발’ 본격 착수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3-23 09:55

올해 구역지정·개발계획 수립·고시 등 거쳐 2022년 착공
산업, 문화, 주거가 공존... 친환경 스마트 자족 신도시 조성
KTX 울산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개발 사업 위치도./사진제공=울산시청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의 선도 사업인 ‘울산 케이티엑스(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개발사업’이 구역 지정과 개발계획안 마련 등 행정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23일 울산시에 따르면 오는 4월까지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 공람·공고 및 공청회 등 주민 의견 청취를 거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11월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고시 후 2022년 착공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9월 25일 ㈜한화도시개발, 울주군, 울산도시공사와 상호 협력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복합특화단지 개발사업은 울주군 삼남면에 위치한 케이티엑스(KTX) 역세권의 배후지역에 산업, 연구, 교육, 정주 기능을 보강해 서울산권의 새로운 도심으로 스마트 자족 신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구역면적 153만㎡에 수용세대는 1만 2000세대(3만 2000명)를 계획하고 있다.

울산의 산업구조 다변화와 신성장산업 육성 기반 구축을 위하여 구역면적의 약 28%인 42만㎡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한다.

유치 업종은 연구개발(R&D), 미래차, 생명공학(BT), 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 등이다.

나아가 전시컨벤션센터 확장, 비즈니스 밸리 등 울산 미래 먹거리 산업 투자유치 기반을 조성해 지속가능한 새로운 일자리도 계속 늘려나간다.

복합특화단지 개발사업은 공공과 민간의 공동출자(55:45)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공공주도형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는 울산시의 첫 사례이다.

시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지난해 9월과 10월에 부동산 지가 안정 및 난개발 방지를 위해 토지거래 허가구역 및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서부권의 신성장 거점 육성을 목표로 울산이 제조업 위주의 산업에서 벗어나 첨단산업 중심도시로 변화하는 데 이번 사업이 중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사업계획 단계부터 시민과 함께해 울산전시컨벤션센터 및 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한 KTX 역세권 배후지역을 산업·문화·주거가 공존하는 친환경 명품 자족신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