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뉴스홈 종교
[단독] "이탈리아 무신론자 의사의 이야기" 우리는 ‘ 하나님이 필요함 ’을 깨달았습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미선기자 송고시간 2020-03-24 17:41

[나는 이제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믿습니다.]
롬바르디아주 의사 /율리아나 우르반 (Lulian Urban) 38세.

이탈리아 전역은 24일 오전 기준으로 6만3천여 명의 누적 확진자와 6천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전 세계에서 코로나 19 피해가 극심한 국가 중 하나다.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의사 율리안 우르반(Iulian Urban, 38)의 간증이 이탈리아의 기독교 뉴스에 담겨져 수많은 사람들 에게 전해 지고 있다.

3월 23일에 전달된 '나는 이제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믿습니다'를 번역하여 소개한다.
사진출처: gacetacristiana.com

수많은 어두운 악몽 같은 순간들을 지나왔지만, 지난 3주 동안 여기 우리 병원에서 발생한 일들을 내가 직접 보고 경험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습니다.그 악몽은 현재 실제로 흐르고 있고 또 더욱 거대해져만 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몇 명이 병원으로 실려 왔고 그다음은 몇십 명 그리고 몇백 명이 몰려옵니다.이제 우리는 더 이상 의사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저 ‘ 누가 살 수 있고, 누가 죽음을 맞으러 집으로 보내져야 하는가 ’를 결정하고 라벨 (표식)을 붙이는 사람들에 불과합니다.

비록 그들이 평생 이탈리아에 세금을 성실히 납부했다 해도 그들은 죽음을 준비하도록 집으로 되돌려 보내집니다. 2주 전까지만 해도 나와 내 동료들은 무신론자였습니다. 이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 같은 것을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았고 그저 사람을 치료하는 논리적 학문인 의학을 배웠습니다. 나는 언제나 내 부모님이 교회에 나가는 것을 비웃었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9일 전 75세의 한 목사님이 (바이러스 확진자로) 우리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점잖은 분이었지만 호흡곤란의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었으며 병원까지 성경을 지니고 왔습니다.

그는 주위의 죽어가는 이들의 손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성경을 읽어주곤 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에게 깊은 인상을 가져다주었습니다. 우리가 처음 그의 전하는 말을 듣는 약간의 시간을 가졌을 때 우리는 모두 그저 피곤함에 눌리고 낙담한 의사들이었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끝난 것 같은 상태였습니다.

지금 우리는 고백할 수 있습니다. 한낱 무력한 인간인 우리들은 매일 수많은 사람이 죽어 나가는 이 상황에 대하여 더 이상 무엇을 할 수도 없는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우리는 지쳤고 우리의 동료 2명은 사망했으며 다른 동료들은 이미 바이러스에 확진되었습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이 끝나는 상황에서 우리는
‘ 하나님이 필요함 ’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짧은 몇 분의 휴식 시간이 주어질 때마다 우리는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서로 얘기를 나눕니다. 치열한 무신론자였던 우리가 지금 매일 우리의 평강을 구하고 우리가 환자들을 잘 돌볼 수 있도록 우리를 도와주시기를 주님께 구하고 있는 우리 자신을 믿을 수가 없노라고 말입니다.

어제 75세의 그 목사님은 돌아가셨습니다. 지금까지 3주 동안 120명이 사망했고 우리 또한 모두 지칠 대로 지치고 무너졌지만, 그분은 자신의 위중한 상태와 어떻게 도와드릴 수 없는 우리의 어려운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더는 찾지 못했던 ‘ 평강 ’을 우리에게 가져다주셨습니다.

그 목사님은 주님 품으로 돌아가셨으며 현재 상황이 계속 이어진다면 아마 우리도 곧 그분의 뒤를 따를 것입니다. 나는 6일째 집에도 들리지 못했고 언제 마지막 식사를 했는지조차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지금 이 땅에서 나의 무익함을 깨닫지만, 나의 마지막 호흡을 다른 이들을 돕는데 줄 수 있기 원합니다. 나는 나의 동료들의 죽음과 그들의 고통에 둘러싸여 내가 하나님께로 돌아온 것에 대한 기쁨이 넘칩니다. <율리아나 우르반 (Lulian Urban) 간증 글. >

여기까지가 이탈리아 의사의 간증의 글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한 목회자의 발걸음은 교회가 아닌 병원으로 향했다. 한 손에 성경 책을 들고 두려워하고 지친 영혼들에게 예수님의 평안을 전한 후 목사님은 크게 칭찬하실 주님 품으로 가셨다. 그리고 우리는 오늘날 전 세계에서 놀라운 구원의 사건들을 목격하고 있다. 하나님의 놀라우신 구원의 계획은 언제나 늘 우리를 감동시키시며 살아계심을 증거하고 계신다.

[성경 말씀]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 (예례미야:29절11절)


[아시아뉴스통신=유미선 기자]
youmisun.my@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