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국제
이탈리아, 감염자 무단 외출 적발시 최대 징역 5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3-26 01:42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서 한 여성이 케리어를 끌고 콜로세움을 걸어가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코로나 19(우한 폐렴)로 가장 많은 인명 피해를 입은 이탈리아 정부가 이동제한령 위반에 대한 처벌 수위를 대폭 강화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24일(현지시간) 내각회의를 거쳐 이동제한령 위반에 대한 처벌 규정을 강화한 새로운 행정 명령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된 사람이 당국의 허가 없이 무단 외출할 경우 공중 보건에 대한 범죄로 규정돼 징역 2∼5년에 처한다.
 
일반인도 정당한 사유 없이 외출했다가 적발되면 최소 400 유로(약 53만원)에서 최대 3000 유로(약 400만원)의 벌금을 물린다. 기존 벌금은 206유로(약 27만원)였다. 

이탈리아 정부는 또 20개 주의 각 지역 정부에도 처한 상황에 따라 봉쇄 강도와 범위 등을 조절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나 에밀리아-로마냐 등 상황이 극도로 심각한 북부 일부 지방 정부는 제한 조처를 크게 강화할 가능성도 있다.

24일 현재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6만9천176명, 누적 사망자는 6천820명에 달하고 있다.

이동제한령에 따르면 이탈리아 전 국민은 식료품과 의약품 구매, 출퇴근 등의 이유를 제외하면 주거지를 벗어나지 못하며, 집 밖에서 이동하는 사람은 항상 외출 이유를 적은 자술서를 소지하고 경찰 검문 때 보여줘야 한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