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오는 7월 말까지 '긴급복지 지원제도' 한시적 완화 시행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3-26 09:26

코로나19에 따른 생계위기 가구 지원
울산시청사 전경./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는 26일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에 오는 7월 말까지 긴급복지 지원 선정 기준을 한시적으로 완화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긴급복지 지원 대상자는 실업 등으로 인한 소득 상실, 중한 질병 등 위기 상황에 처한 중위 소득 75% 이하 저소득 가구(4인기준 356만2000원)가 해당된다.

선정 기준 완화 내용을 보면 재산 차감 기준을 신설해 기존 1억8800만 원에서 2억5700만 원으로 재산 기준이 완화됐다.

생활준비금 공제비율 기준이 65%에서 100%로 확대해 가구별 61만 원~258만 원 정도의 추가 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코로나19 관련으로 생계가 곤란한 경우, 위기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군의 생활보장심의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적극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동일 위기 사유인 경우에도 2년 이내 재지원이 가능하도록 지원 횟수 제한을 폐지했다.

이번 조치로 사업비는 13억6100만 원이 증액된 총 47억2200만 원이 투입된다.

이형우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코로나19와 관련 저소득 계층이 긴급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예산집행 등을 신속히 추진하고 복지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꼼꼼히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