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청양군 의회, 충남 최초 전 군민에 10만원씩 지원 제안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김형중기자 송고시간 2020-03-26 22:20

소득, 직업 등 상관없이 청양군민 모두에게 긴급지원금 지원
집행부와 협의 통해 의원발의 조례안 제출...상품권으로 지급
26일 충남 청양군의회가 충남 최초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 전체를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것을 집행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아시아뉴스통신=김형중 기자] 충남 청양군의회가 충남 최초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 전체를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것을 집행부에 제안하기로 해 주목이 되고 있다.

26일 구기수 의장과 의원들은 “현재 청양군의 경제 위기 상황에 대비해 전례없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사각지대 없는 피해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 군민에게 '보편적 군민 긴급 재난지원금' 지원을 집행부와 협의해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군의회에서 제안하는 긴급 재난 지원금은 청양군에 주소를 둔 전 군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되  지원금은 청양사랑상품권으로 1회 지급하고, 지원금은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사용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군의회는 2월말 기준 외국인을 포함한 청양군 인구가 3만2027명으로 소요예산은 32억270만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고 재원조달은 경제위기상황 등을 대비해 조성해 놓은 재정안정화기금을 사용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의원들은 "형평성 측면에서 모든 군민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하고, 대상자 선별에 드는 불필요한 행정비용을 최소화해야 한ㄷ"며 "고소득층을 지원대상에 포함한 것은 그동안 세금은 많이 냈지만 각종 혜택에서 소외되는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양군의회는 ‘보편적 군민 긴급 재난지원금’ 시행을 위해 빠른 시일내 집행부와 협의를 통해 의원 발의 조례안을 확정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여 나갈 계획이다.

청양군에서 이 제안이 실현되면 충남도의 첫 사례가 되어 타 자치단체에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기수 의장은 “이 제안이 실현되면 단순 현금복지가 아닌 침체한 지역경제를 일으켜 세울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 19와 관련 소득수준, 직업이나 연령과 상관없이 모든 주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사례는 경기도와 울주군, 기장군 등의 일부 자치단체가 있다.
khj969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