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100분토론'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해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3-26 23:58

'100분토론'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해명' (사진-100분토론 방송 캡쳐)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MBC 100분토론' 에서는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 토론을 진행한다.

26일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여애 패널들이 재난기본소득 도입과 정부의 긴급 지원 대책을 둘러싸고 열띤 토론을 펼친다.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으로 우리 경제가 내수와 수출 모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는 24일 소상공인과 기업,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면제 조치도 계획 중이다.

지자체들은 재난기본소득 또는 각종 긴급지원금 지급하며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나섰다. 경기도는 4월부터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총 1조 3천억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다른 지자체들도 주민들에게 10만 원씩 지급하거나 저소득층에게 긴급자금을 지원하고 나섰다. 그러나 보수 야권에서는 재난기본소득을 “위기를 틈 탄 선거용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막대한 돈을 풀어야 하는데 누구에게 어떻게 지원할 것이냐가 쟁점이다. 현금 지원의 경우 취약계층 중심으로 선별적으로 해야 할지, 아니면 모든 국민에게 현금을 주어야 할지, 의견이 엇갈린다. 또 감세정책은 어떻게 할 것인지, 그리고 2차 추경의 규모와 방법은 무엇인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여야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한편 이날 이재명 지사는 부천시 재난기본소득 제외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이 지사는 "시에서 거부하면 집행을 할수가 없다. 왜냐하면 시.군에서 직접 배분하기 때문이다. 집행 안하겠다는 뜻이 아니었다. 원하지 않는다면 차후에 진행을 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