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검찰, '라임 사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 구속영장 청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3-27 08:34

검찰, '라임 사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 구속영장 청구./아시아뉴스통신 DB

검찰이 1조원대 피해를 낳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된 신한금융투자의 전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7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수재·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임모 전 신한금투 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투가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리드에 투자를 해주고 그 대가로 리드로부터 1억6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펀드 가입자들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여 480억원을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라임 사태 관련 피의자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전날 임 전 본부장을 긴급체포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펀드 운용사인 라임과 총수익스와프(TRS)계약을 맺은 상태에서 부실을 알고도 투자자들에게 고지하지 않는 등 은폐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신한금융투자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