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정근 "낙하산 서병수, 지원 서류 없이 입사한 채용비리 꼴"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0-03-27 17:20

서병수 미래통합당 부산진구갑 후보와 정근 무소속 후보.(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정근 무소속 부산진구갑 후보가 27일 논평을 내고 미래통합당 서병수 후보의 '낙하산 공천'을 '지원 서류조차 내지 않은 사람을 입사시킨 채용비리'라고 규탄하고 나섰다.

정 후보의 이번 논평은 서 후보가 이날 KBS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방선거 때 민주당 오거돈 시장후보를 도운) 그런 분이 갑자기 우리 당(미래통합당)에 공천 신청을 해서 ‘경선을 하자, 공천을 내놔라.’ 고 주장하는 것을 우리 사회가 과연 상식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며 비판한데 따른 것이다.

정 후보는 논평에서 "‘미래’ ‘통합’ ‘혁신’이라는 가치를 내걸고 새로 보수 세력이 대통합하는 데 공감하면서 미래통합당에 어렵게 입당했고, 후보 공천 과정에서도 초지일관 미래통합당의 창당 가치를 내세워 ‘공정한 경선’을 통한 후보 선출만을 주장해왔다"며 "오히려 부산시당의 불허 결정 등 우여곡절을 겪은 복당과정에 미리 부산진갑 출마를 염두에 둔 서병수 후보의 당내 힘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합리적 의심을 해본다"고 비판했다.

정 후보는 "단 한 번도 당 지도부나 공천관리위원회 등에 공천을 달라고 결코 구걸하지도 않았다"며 "외려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두 차례 전화에서 정근 후보에게 ‘이번엔 부산진갑 공천을 서병수 후보에게 양보하고, 다음 기회를 기다려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관위’의 ‘서병수 후보 낙하산 공천’은 ‘지원 서류도 제출하지 않았는데, 회사 임원들이 스스로 알아서 대기업에 입사를 시켜줬다’는 채용비리"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정 후보는 "미래통합당 ‘채용비리’의 당사자인 서병수 후보는 부산진갑 16만 유권자들 앞에 고개 숙여 사과하고, 앞으로도 ‘무소속 정근 후보의 민주당 부산진을 출마설’을 제기할 경우 민·형사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