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n번방 사건'에 외신·국제단체 비판…"가장 무거운 형벌 내려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3-29 09:11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 송치에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만들어 공유한 이른바 'n번방' 사건에 외신과 국제인권단체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은 28일(현지시간) '한국의 젊은 여성 수십명이 암호화 메시지앱에서 성노예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 톱 뉴스로 전했다.

CNN은 체포된 주동자에게 가장 무거운 형벌을 내리고 모든 관련자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할 것을 요구하는 두 건의 청원에 400만명 이상이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CNN은 또 한국의 현행법상 음란물에 나오는 사람이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모르고 시청할 경우 형사 처벌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진선미 의원은 CNN에 "우리 사법체계는 범죄자에게 너무나 관대하다"며 "사법체계가 우리의 아이들을 보호할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생각하는 것은 가슴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아시아뉴스통신 DB

국제인권감시단체인 휴먼라이트워치(HRW)도 이번 사건을 주목했다.

HRW 여성권리국 코디네이터인 에리카 은구옌은 지난 26일 이 단체 홈페이지에 '한국의 온라인 성적 학대 사건이 정부 대응에서 공백을 보여준다'는 제목의 글로 "법, 집행, 피해자 지원 사이에 커다란 공백이 있기 때문에 정부가 디지털 성범죄에 더욱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법은 여전히 많은 범죄자가 중형을 피할 수 있게 해준다"라며 "경찰과 검찰도 이런 사건을 무시하거나 잘못 다뤄서 피해자들에게 2차 트라우마를 주는 일이 많다"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