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n번방' 사건 중국에도 터졌다…회원수 860만명 넘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3-29 09:11

'n번방' 사건 중국에도 터졌다…회원수 860만명 넘어./아시아뉴스통신 DB

중국판 'n번방' 사건이 터져 중국 당국이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다. 회원수가 무려 86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신경보와 네티즌의 제보 등을 받아 대표적인 아동 성 착취 사이트인 야먀오(芽苗) 논단과 츠위안(次元) 공관 등을 적발해 폐쇄 조치했다.

신경보는 이번 사건을 '중국판 n번방' 사건이라고 지칭했다.

해당 사이트에는 아동 나체 사진, 동영상 등이 업로드됐고 회원들이 몇십 위안만 내면 대량으로 내려받아 볼 수 있다. 
(사진=신경보 캡처)

야마오 논단만 회원 수가 860만명 이상으로 추정되며 다른 아동 성 착취 사이트는 3분마다 회원이 1명씩 늘어날 정도로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 사이트는 서버가 중국 밖에 있어 신고로 폐쇄되면 인터넷 주소를 바꾸는 수법으로 단속망을 피하고 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SNS에서 일부 네티즌은 서버가 한국에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기도 했다.

중국 당국은 이들 성 착취 사이트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자 해당 사이트를 폐쇄하고 유관 기관과 협력해 증거 수집에 나섰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