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7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마이클리 '복면가왕' 출연? "역대 최대 가왕 교체 위기"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3-29 19:31

마이클리[사진=복면가왕]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마이클리가 화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124대 가왕석에 도전하는 2연승 가왕 ‘주윤발’과 실력파 복면가수 4인의 대결이 펼쳐지면서다.

복면가왕 주윤발 정체가 위너의 강승윤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가운데, 복면가왕 지구본과 록키는 각각 가수 왁스와 클릭비 하현곤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봄소녀와 반달 프린스는 각각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와 뮤지컬 배우 마이클리로 점쳐지고 있다.

3월 3주 차 비드라마 검색 이슈 키워드 1위를 차지한 가왕 ‘주윤발’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누리꾼들은 ‘주윤발’의 3연승을 응원하며 이번 방어전 선곡을 궁금해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공개된 예고편에서 판정단으로부터 독설을 듣는 가왕 ‘주윤발’의 모습이 공개돼 역대 최대의 가왕 교체 위기가 예상된다.

여기에 가왕에 대적할 거물급 가수의 등장이 예상되며 이번 ‘주윤발’의 방어전을 더욱 험난하게 한다.

솔로 무대를 본 판정단들은 그의 정체에 감을 잡았다며 “대단한 분이 왔다”고 설레발(?)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또한 ‘주윤발’이 “울 뻔했다”고 밝히는 상황까지 벌어지며 가왕 교체설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과연 고개 떨군 ‘주윤발’의 운명은 3연승 성공일지 탈락의 고배일지 오늘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공개된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