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7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외국계기업 취업선호도 ‘구글-넷플릭스-애플’ 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기자 송고시간 2020-03-30 09:02

외국계기업 취업선호도 1위 ‘구글코리아’.(제공=잡코리아X알바몬)

[아시아뉴스통신=최지혜 기자] 올해 신입직 구직자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외국계기업으로 ‘구글코리아’가 꼽혔다. 2위는 ‘넷플릭스코리아’, 3위는 ‘애플코리아’가 각각 차지했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4년제대졸 신입직 구직자 3,268명을 대상으로 ‘외국계기업 취업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포브스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The The World's Most Valuable Brands 2019)’ 중 국내에 진출한 외국 브랜드 운영 기업 70여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서 신입직 구직자(이하 취준생)들에게 가장 취업하고 싶은 외국계기업을 복수로 응답하게 했다. 그 결과 취준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하는 외국계기업 1위를 △구글코리아(57.7%, 응답률)가 차지했다. 2위는 △넷플릭스코리아(24.6%), 3위는 △애플코리아(18.8%)가 각각 차지했다. 또 △나이키코리아(15.8%)와 △스타벅스코리아(14.7%)가 나란히 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구찌코리아(12.9%),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9.0%, 이하 아마존코리아), △샤넬코리아(8.3%),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7.7%, 이하 월트디즈니코리아), △루이비통코리아(6.2%)도 차례로 이어졌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1위에 △구글코리아(남 60.1%, 여 55.4%)를, 2위에 △넷플릭스코리아(남 23.1%, 여26.0%)를 꼽았으며, 3위부터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우선 남성 취준생들은 △나이키코리아를 20.6%의 응답률로 3위에 꼽았으며 △애플코리아(16.5%), △아마존코리아(10.4%)가 차례로 5위권에 들었다. 이어 △구찌코리아(9.5%), △스타벅스코리아(9.4%), △레고코리아(8.0%),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6.7%)의 순으로 취업선호도를 보였고, △소니코리아와 △페이스북코리아가 나란히 5.2%의 응답률을 얻어 남성이 취업하고 싶어하는 외국계기업 공동 10위에 올랐다.
 
반면 여성 취준생들은 △애플코리아(21.0%)를 3위에 꼽은 데 이어, △스타벅스코리아(19.7%), △구찌코리아(16.2%)를 5위 안에 꼽았다. △샤넬코리아(13.5%), △월트디즈니코리아(11.9%), △나이키코리아(11.3%), △아마존코리아(7.8%), △루이비통코리아(7.4%) 등도 여성의 취업선호도가 높은 외국계기업 top10에 이름을 올렸다.
 
신입직 구직자들은 외국계기업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어학능력이 뛰어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외국계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조건(*복수응답)’ 1위에 ‘우수한 어학능력(79.6%, 응답률)’을 꼽았다. 이어 ‘관련 분야 직무 경험(53.6%)’과 ‘글로벌감각(53.2%)’도 각각 50%를 웃도는 높은 응답률로 2, 3위를 다퉜다. 여기에 ‘성실함과 열정(31.1%)’, ‘직무 관련 자격증(24.9%)’도 필요한 조건으로 꼽혔다. ‘출신학교(4.8%)’나 ‘전공 및 학점(4.1%)’은 외국계기업 입사에서 그다지 필요한 조건이 아니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신입직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외국계기업의 가장 큰 장점은 ‘복지혜택’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복수응답으로 외국계기업 근무의 장점을 뽑아보게 한 결과 ‘해외 근무 기회(51.3%)’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다양한 복지제도 지원(57.7%)’이 1위에 꼽혔다. 여기에 ‘높은 연봉(46.8%)’, ‘수평적인 기업문화(40.5%)’, ‘기업의 인지도(27.5%)’, ‘높은 워라밸 수준(26.4%)’, ‘능력에 따른 파격적 인사(15.9%)’ 등도 신입직 구직자들이 외국계기업에 기대하는 장점으로 꼽혔다.


choejihye@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