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장미인애, 은퇴 선언 "대한민국에서 배우 안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20-03-31 00:58

장미인애./아시아뉴스통신=서유석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자신의 SNS에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고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다 돌연 은퇴선언을 했다.

30일 장미인애는 자신의 SNS에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 공격 내 의도와 상관 없이 기자님의 글로 인해"라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장미인애는 앞서 국가가 생계 지원금을 준다는 기사를 캡처해 게재하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라고 글을 올리며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였다. 후에 돌연 은퇴를 선언한 그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 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올림"이라는 말로 장문의 글을 맺어 눈길을 끌고 있다.

다음은 장미인애 SNS 글 전문이다.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답변을드리고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공격
내의도와 상관없이 기자님의 글로인해
전세계 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쳐
같은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왜이제와서 국민이 어려움에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낸 세금으로 이제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 다는것이 이해가 가지않았고
그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것이며
모든게 막히고 살아갈수 없다는생각으로
올린글이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나라가
총선을앞두고 이런모습이 사실 이해가가지 않았습니다. 더는 저는 제갈길을 갈것이며
정치적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함이 이렇게 변질될수있고 공격을받을수있구나
다시한번 질리네요 정말.
전에는 마스크가 없었습니다 .
그리고 저도 힘든상황에
마스크도 사주간 사진않았습니다
잡에만있었던저이기에
기부도 작은마음이지만 했습니다.
저에 대해 모르는분들께서
같은질문을 기부는했냐 정부탓을하냐
저는 작은마음으로 제가 할수있는한도에
기부를하였구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또한 고생하는분들을
걱정한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올림



ent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