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n번방' 사건 제보자 극단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 없는 듯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3-31 10:39

지난 25일 오전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 송치에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n번방' 실태를 언론 등에 알린 제보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0분쯤 텔레그램 성 착취방 관련 제보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 한다는 내용이 신고됐다.

경찰은 소재지 추적을 통해 A씨 주거지에서 그를 찾았다. 발열증상을 보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한 방송사 관계자와 면담 도중 모욕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과 사진을 함께 올리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