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1박2일' 김종민-김선호-라비, 역대급 ‘똥손’ 3형제 탄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20-04-05 06:06

제공=KBS 2TV <1박 2일 시즌4>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1박 2일’에서 역대급 웃음 폭탄을 안길 점심시간이 탄생한다.

5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두루가볼 전국일주’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멤버들의 우여곡절 전국 일주(?)가 계속된다. 대한민국 각지의 특색을 그대로 재현한 장소에서 펼쳐지는 다채로운 미션 수행 과정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고된 여정 끝에 휴게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각종 메뉴가 적힌 돌림판을 돌려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 속에서 점심 복불복에 임했다.

양 팀의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김종민과 김선호, 라비 팀은 환장의 ‘똥손’을 자랑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상대팀 연정훈은 딘딘과 함께 윗니를 드러내며 폭소, 문세윤은 “밥 안 먹어도 돼! 너무 재밌어!”라는 먹신답지 않은 충격적인(?) 발언까지 했다.

그러나 연정훈과 문세윤, 딘딘 팀 또한 만만치 않은 웃음 폭탄을 던질 예정이다. 역대급 파란을 몰고 올 여섯 남자의 특별한 점심 식사 끝에 라비는 “예능 신이 내린 것 같다”라며 감탄, 더욱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1박 2일’ 멤버들의 리얼한 전국 일주 여행기와 점심식사를 향한 고군분투는 5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만나볼 수 있다. 


ent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