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아이콘택트 진성 "할머니와 나, 항상 울었다" 고백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4-05 16:15

아이콘택트 진성 "할머니와 나, 항상 울었다" 고백(사진=방송예고 캡처)


6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 에서는 트로트 가수 진성이 50년 만에 만난 같은 마을 출신의 동생과 마음 속에 담아 뒀던 대화를 나눈다.

앞서 진성은 “함께 같은 동네에서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던 동생이었다”며 “할머니와 둘이 살았는데, 항상 많이 울었다”고 그에 대해 회상했다.

지난 회에서 울먹이는 뒷모습으로만 등장했던 진성의 고향 동생은 “형은 제가 언제 그리웠어요? 혼자 있을 때 형이 돌봐줬던 게 많이 기억나요”라고 진성에게 말했고, 진성은 “기억나, 특별한 경우였지. 너랑 나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고향 동생은 “짜장면 배달도 하고…잠잘 곳이 없어서 밤마다 맨날 울었어요”라고 힘들었던 성장 과정을 돌아봤다. 또 그는 “할머니가 마지막에, 형이 너무 궁금하다고…”라고 자신을 키워 주신 할머니의 이야기를 꺼내, 이를 듣던 진성의 눈에 눈물이 맺히게 했다.

채널A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4월 6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