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정국 서울 지하철 광고 '1위' 올드돌 순위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4-08 08:08

정국.(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방탄소년단 정국이 서울 지하철 광고 건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서울 지하철 광고 건수에서 유명인∙연예인 중 1위에 방탄소년단, 개인별 순위에서는 방탄소년단 정국이 1위를 기록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작년 한 해 서울지하철에 게재된 유명인∙연예인 광고 2166건을 분석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이 227건으로 전체의 10.5%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으며, 엑소(165건), 워너원(159건), NCT(127건), 뉴이스트(44건), 세븐틴(41건) 순이다. 

개인으로 분류하면 방탄소년단 정국(46건), 엑소 백현(35건), 방탄소년단 뷔(31건) 순으로 기록됐다. 

‘올드돌’ 광고에서는 슈퍼주니어(40건), H.O.T (22건), 신화(7건), 티아라(6건), 젝스키스(4건), 베이비복스(1건) 도 작년 서울지하철 벽면을 장식했다.

팬들이 자발적 모금 등 형태로 지하철에 광고를 게재하는 것이 아이돌 문화로 자리잡은 가운데, 지하철 광고에서 아이돌 비중도 높아졌다.

서울교통공사는 “2019년 전체 지하철 광고 1만468건 중 21%가 아이돌 광고”라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