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종교
[오늘의 말씀] 과테말라 높은뜻우리교회 배형근 목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준섭기자 송고시간 2020-04-09 13:50

과테말라 높은뜻우리교회 담임 배형근 목사.(사진제공=과테말라사랑이야기)


소명 (Vocation) II

뉴질랜드로 신학 유학을 갈 당시 신혼이었고, 출국을 앞두고 부모님께 인사를 드리러 갔다.

어느 누구에게나 집떠난 유학은 고생 길이라 부모님의 도움을 기대하고 찾아뵙게 되었다.

나만 믿고 떠나는 아내에게 신뢰받고 싶었고, 해외에서 목회도 잘하는 이민의 꿈을 꾸었다.

풍족하진 않아도 걱정없이 생활하고 배우며, 성실히 공부해서 훌륭한 목사가 되고 싶었다.

기대와 달리 아무런 말씀도 아버지께 못하고 조금은 무거운 마음으로 한국을 떠나야했다.

모은 돈은 한 학기 학비와 기숙사비로 내고 다음학기 학비, 생활비는 내 능력 밖이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제게 어떤 고민도 염려도 근심도 걱정도 불안도 허락하시지 않으셨다.

그러던 어느 날 교육전도사로 섬기던 교회의 담임 목사님께서 목양실로 조용히 부르셨다.

일년 학비를 교회에서 장학금으로 해주셨고, 그렇게 5년동안 장학금을 받고 신학을 했다.

외국인 학비는 내국인의 갑절 이상이들지만 하나님은 당신의 계획을 신실하게 이루셨다.

가진 것도 실력도 없이 공부할 수 있었음은 하나님 아버지의 놀라운 은혜와 축복이었다.

아들, 며느리가 부푼 꿈을 안고 떠나 가는데 빈손으로 보내신 아버지의 마음을 몰랐었다.

아버지는 장로교회법이 정한 최연소 나이에 장로가 되실 만큼 교회 일에는 헌신적이었고,

자식들이 필요하고 갖고 싶어하는 것 보다는 교회에 필요를 더 중요시 여기고 앞장서셨다.

정작 당신이 장로로 헌신하고 섬긴교회에서 아들의 신학 장학금을 기대하지도 않으셨다.

아버지는 목회자의 길을 가지는 않으셨지만 성도가 기대하는 성직자의 길을 알고 계셨고,

성도들이 사랑하고 바라고 소망하는 목자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바른 일군 되기만을 언제나 아버지와 장로의 자리에서 바라셨다.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도다[시편 2:7]

Vocacion II
Estaba recién casado cuando estudiaba en el extranjero en Nueva Zelanda. Antes de partir, fui a saludar a mis padres.
 
Estudiar en el extranjero es algo difícil para cualquiera.
Estaba esperando la ayuda de mis padres.
 
Quería que mi esposa confiara en mí
Tuve un sueño, de pastorear en el extranjero
 
Vivir y aprender sin preocupaciones.
Quería ser un buen pastor estudiando mucho.
 
Contrariamente a las expectativas, no podía decirle nada a mi padre. Tuve que irme de Corea con el corazón un poco pesado
 
El dinero recaudado se paga por un semestre de matrícula y dormitorio. Los gastos de matrícula y de vida para el próximo semestre estaban fuera de mi capacidad.
 
Sin embargo, Dios me quito
la ansiedad y la preocupación
 
Un día, la iglesia en la que servi como evangelista
El pastor calladamente me llamo a su oficina
 
La beca fue pagada por la iglesia por un año.
Obtuve una beca por 5 años y estudié teología
 
Los derechos de matrícula para los extranjeros
son más del doble que los de Corea.
Dios cumplió fielmente su plan
 
Poder estudiar sin tener ninguna habilidad
Fue la asombrosa gracia y bendición del Padre Celestial.
 
Mi hijo, se va con un sueño
No conocía el corazón de mi padre que me envió con las manos vacías.
 
Mi padre fue anciano en la edad más joven establecida por la Ley de la Iglesia Presbiteriana. Dedicado al trabajo de la iglesia.
 
En lugar de necesitar y querer hijos
Consideró la necesidad de la iglesia más importante y abrió el camino.
 
En la iglesia se dedico y sirvió como anciano
Nunca esperó la beca teológica de su hijo.
 
Mi padre no tenia el desea de ser pastor
Sabía cómo ser como el pastor quería.
 
Como un pastor que los miembros aman, quieren y esperan
Solo quiere que sea el trabajador adecuado
 
Siempre deseado un lugar como padre y anciano.
 
Salmo 2:7 dice:
Yo proclamaré el decreto del Señor: «Tú eres mi hijo», me ha dicho; «hoy mismo te he engendrado.


jso84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