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북대, 노인성 질환 및 항암제 기술개발 나선다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20-04-29 16:00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제약 기업 아이큐어(주)와 협약
바이오헬스 분야 사업화 위한 정보 공유, 협력사업 추진
29일 전북대-바이오제약 기업 아이큐어(주), 바이오헬스 분야 사업화 위한 정보 공유 협약.(사진제공=전북대)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노인성 뇌질환과 대사성 질환, 항암제 기술 개발, 바이오헬스 R&D 구축 및 산업화 기술 개발을 위해 아이큐어(주)(사장 최영권)와 손을 맞잡았다.
 
아이큐어는 첨단 신제형 의약품과 화장품 등을 연구하고 생산하는 바이오제약 기업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피부투과 증진 기술과 다양한 패치구조 설계기술, 약물 방출 조절기술 등을 보유해 국내외 제휴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29일 오후 3시 대학 총장실에서 김동원 총장 등 대학 주요 관계자들과 아이큐어(주) 최영권 사장 등 주요 임원진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전북대가 갖고 있는 바이오R&D 연구기반(약학대학, 자연과학대학, 전북대병원) 등을 활용해 노인성 뇌질환과 대사성 질환, 항암제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협력에 나선다.
 
또한 바이오헬스 분야의 사업화를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에 대한 협의체를 구축, 공동 연구 그룹 운영을 통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올해 첫 걸음을 뗀 전북대 약학대학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인 협력도 약속했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은 “이번 협약은 우리 삶과 밀접한 노인성 뇌질환과 항암제, 대사성 질환에 대한 기술 개발과 바이오헬스 R&D 구축과 벌전의 기회”라며“우리대학이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해 아이큐어(주)와 전북지역의 바이오헬스 R&D 구축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권 아이큐어(주) 사장은 “의약학 분야의 인프라가 전국 최고 수준에 있는 전북대와 좋은 협력 모델을 구축할 수 있어 앞날이 기대된다”며 “전북대의 바이오 R&D 연구 기반을 활용한 산학 공동연구를 통해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