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7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쿠우쿠우 家, '횡령·갑질' 논란 속…'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웬 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5-18 07:48

김영기 회장, 강명숙 대표 '횡령·갑질' 혐의 경찰 수사 중
한국공정거래조정원, 쿠우쿠우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
비난 목소리 "피해 입은 가맹주들 생각 안 해?", "선정 기준부터 잘못"
쿠우쿠우 김영기 회장(왼쪽)과 그의 부인인 강명숙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대한민국 초밥 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가 각종 '횡령·갑질' 논란으로 떠들썩한 가운데 '착한 프랜차이즈'에 선정돼 물의를 빚을 전망이다.

◆ 쿠우쿠우 家 '횡령·갑질' 혐의 논란, 경찰 "김영기 회장 부부 5월 중 소환"

최근 '쿠우쿠우' 김영기 회장과 그의 부인인 강명숙 대표가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와 납품업체, 가맹점 등을 상대로 갑질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들은 협력업체들에 계약을 유지하는 대가로 사내 행사 시 각종 협찬을 요구해 최근 4~5년간 37억 원 가량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쿠우쿠우에 식자재 등을 납품하던 한 업체의 따르면 가맹점이 아님에도 매출의 3%를 '운영지원비' 명목으로 쿠우쿠우 본사에 상납해야 했고 창립 기념일 등 본사 행사에 찬조금까지 내야 했다.

이 밖에도 김 회장과 강 대표 지인의 공연 티켓을 사거나 고가의 냄비를 구매해야 했던 증언도 나왔다.

가맹점주들 역시 갑질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상권을 만들면 가맹점 문을 닫게 한 후 근처에 김 회장의 자녀가 운영하는 매장을 열었다는 것.

쿠우쿠우의 전 임원은 김 회장의 가족들이 이런 방식으로 매장을 확보해 웃돈을 받고 판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현재 쿠우쿠우 관련해 주요 협력업체들에 대해서는 조사가 많이 진행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김영기 회장과 강명숙 대표의 출석 요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그 시기는 5월 중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나 당시(지난달 14일) 김영기 쿠우쿠우 회장은 아시아뉴스통신과 전화 통화에서 "지금 외부에 나와 있다"라며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지난달 16일 쿠우쿠우가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의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을 받았다./아시아뉴스통신 DB

◆ 쿠우쿠우, 적극적 가맹점 지원에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

이 같은 상황 속, 지난달 16일 쿠우쿠우가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의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을 받았다.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의 따르면 쿠우쿠우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국 가맹점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2, 3월 가맹 로열티를 100% 지원했다.

또한 전 가맹점 매장 방역 소독 및 손 소독제 긴급 지원,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매장 내 항균ㆍ방제시스템 가동을 통해 가맹점주의 고초 분담과 지역 사회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을 준 것.

한국공정거래조정원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가맹점 점주들한테 로열티를 2개월 동안 면제 조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부분 때문에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착한 프랜차이즈 요건에 해당하는 5가지 사항에 해당이 되면 무조건 발급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답변드리기 어렵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물어보는 것이 정확하다"고 전했다.
 
쿠우쿠우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 쿠우쿠우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에 "이게 무슨 경우" 비난 목소리 나와

일각에선 쿠우쿠우가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된 것에 대해 비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회장과 대표가 각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 이 같은 인증을 받은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것. 특히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의 기준이 애매모호하다는 지적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말도 안 되는 인증과 선정이다"라며 "쿠우쿠우 갑질 등으로 심각한 피해를 받고 있는 가맹점들은 전혀 생각을 안 하고 있는 것이다. 참으로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되기 쉽다"라고 말했다.

프리랜서 교수(사회학과) 김모(40) 씨는 "쿠우쿠우의 심각한 갑질로 일부 가맹점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한국공정거래조정원과 공정거래위원회의 인증 선정의 기준부터가 잘못됐다. 코로나로 조금 지원해 주면 모든 업계는 다 '착한 프랜차이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정거래위원회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한편 지난 2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정부가 발표한 우한코로나 종합대책에 따라 점주의 고통을 나누는 가맹본사에게 정책 자금을 지원하는(착한 프랜차이즈) 요건과 절차를 발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로열티 인하·면제 ▲필수품목 가격 인하 ▲광고·판촉비 지원 ▲점포 손해보전 ▲현금 지원을 제시했다.

이들 요건 중 하나라도 해당하는 프랜차이즈 업체는 관련 서류를 공정거래조정원에 제출하면 된다. 조정원은 되도록 서류 제출 1주일 이내에 검토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