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순천시 H아파트 피해대책위, LED조명등 이어 CCTV설치 과다견적 ‘편취 의혹’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송고시간 2020-05-18 17:03

- 대책위원장 모든 공사는 시행사인 S건설에서 추진하고 대금결제까지 했다고 주장
- S건설 관계자, 비공개 협약서 이행했다…업체선정은 대책위에서....
- 선량한 주민들만 피해…순천경찰서와 순천지청에서 수사해야...
지난 2016년 8월경에 조례동 H아파트에 설치된 카메라 SNO-L6083R(사진)는 설치한 뒤 바로( 2017년) 단종됐다. (사진 H 테크원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조용호 기자] 전남 순천시 조례동 일원에 신축한 아파트 공사과정에 소음과 비산먼지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며 반대대책위가 시행사측에 민원을 제기해서 받아낸 보상비 일부를 특정(업체)인들이 나눠 먹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4일 본보=[단독] 순천시 H아파트 피해대책위, LED조명등 3배 이상 과다견적 공사 ‘의혹’ 기사 참조)
 
지난해 입주가 시작된 조례동 D모 아파트 신축과정에 인근(H아파트와 주공) 아파트 주민들로 구성된 아파트 신축 반대대책추진위원회(대책위)가 신축아파트 현장에 다양한 민원을 제기해서 보상받아 주민 숙원사업을 추진하면서 특정 업체의 과다견적을 제출해 수천만원을 편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주공아파트 A모 씨는 “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김 모(H아파트 주민대표, 기아자동차 순천 모 대리점 대표)씨가 D 아파트로부터 보상받아 시공된 공사비가 터무니없이 많았다며, 이로 인해 주공아파트에 손실을 끼쳤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서민 아파트 주변에 CCTV설치 등 주거환경 개선이 절실한 상황에서 김 대표가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H아파트에만 CCTV설치 한 것에 불만을 품고 당시(2016년) 부 대책위원장인 주공 자치위원장이 사표를 제출하는 등 갈등을 빚기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부 근거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언론에서 집중 취재를 통해 주공과 H아파트 주민들에게 대책위 일부가 편취했다는 의혹 기사가 전달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본보는 지난 14일 LED조명등에 이어 H아파트에만 설치된 CCTV 설치 견적서에 대해 CCTV 전문 설치업체에 도움을 받아 분석했다.
 
H아파트에 설치된 CCTV 견적서 일부를 보면 카메라(SNO-L6083R) 80개(개당 48만원), 모니터(삼성 19인치 LED) 4개(개당 40만원), 차번카메라(SNO-6095RH) 3개(개당 130만원) 등과 잡자재비 200만원, 설치(공사)비 1800만원 등 총 공사(견적)비가 1억원에서 33만원가량이 적은 9967만원이다.
 
CCTV전문 설치업체 B모 대표는 “H아파트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한 결과 단종된 제품으로 신제품이 계속 출시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제품으로 시공한 것에 이해하기 힘든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어 “카메라(SNO-L6083R)는 최고사양의 제품이 약 20만원, 모니터(삼성) 19인치 20만원, 차번카메라 또한 최고사양으로 60~70만원 가량”이라며 “견적서의 단가를 분석하면 많게는 3000만원의 차액이 발생된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설치비 1800만원과 잡자재비 200만원에 대해서는 같은 업종의 종사자로 인건비에 대해서는 왈가불가 하고싶지 않다”며 “다만 과다한 공사비 청구는 CCTV 업체의 이미지 훼손 등 신뢰받을 수 없는 행위”라고 짧게 지적했다.
 
CCTV 제조사인 H 테크원 관계자는 ““카메라(SNO-L6083R)는 지난 2017년경에 단종된 제품이며, 소비자가는 약 20여만원”이라고 최소정보를 제공했다.
 
이렇게 대책위가 보상비로 받아 시공된 공사의 과다지출로 인해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었다는 등 다양한 범죄행위로 의심받고 있는 이상, 순천경찰서와 광주지검 순천지청에서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된다는 여론이다.
 
이러한 보상비가 적절하게 집행되었느냐는 질문에 H아파트 김 대책위원장은 “모든 공사는 시행사인 S모 건설에서 업체선정과 공사비 지급 등을 했으며, 대책위에서는 현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시공업체(LED조명등) 관계자와 친인척인가란 질문에 김 대책위원장은 “이것도 S건설에서 알아봐라”는 등 모든 사항에 대해 S건설에 떠넘기기만 하고 있다.
 
시행사인 S건설 관계자는 “당시 협약서를 작성했지만, 대책위와 비공개 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공개는 할 수 없다”며 “업체선정은 대책위가 결정해 우리에게 통보와 그대로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cho55437080@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