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한국철도,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자 공모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신영철기자 송고시간 2020-05-18 17:03

- 상업, 업무, 문화시설 공존하는 복합역사 신축해 철도이용객 편의 제고
서울시 금천구 시흥동 113-192번지 일원 4,520㎡,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구상 예시 안.(제공=한국철도)

[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한국철도(코레일, 사장 손병석)가 지어진지 39년 된 수도권전철 1호선 금천구청역을 새로 짓기 위해 18일부터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자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사업대상지는 서울시 금천구 시흥동 일대 철도부지 4,520㎡이다.
 
이 사업은 낡고 협소한 기존 역사를 철거한 후 철도 시설과 상업, 업무, 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 공간으로 신축하는 역사 개발 사업이다.
 
연면적 900㎡에 불과했던 역사 규모가 상업 복합시설 포함 약 18,000㎡로 확장되고 승강기․맞이방․수유실 등 철도 이용객 편의시설도 대폭 확충한다.
 
한편, 금천 구청역 주변 철도 유휴부지는 정부의 주거 정책사업인 행복주택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철도는 정부(국토부, LH) 및 해당 지자체인 금천구와 적극 협의해 복합역사 신축과 행복주택 건립을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공모지침서 등 공모 관련 자료는 한국철도 홈페이지(korail.com)에 게시한다.
 
사업신청서 접수일은 오는 8월 17일이다. 한국철도는 8월 중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금천구청역 복합 개발은 노후 역사 개선과 주거복지를 위한 주택 공급이 시너지를 만드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sinyouc119@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