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속보)=고3 등교 첫날 서산시 코로나 확진자 발생...주민 불안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수홍기자 송고시간 2020-05-20 11:18

삼성병원 간호사 친구 건보공단 서산태안지사 여직원 확진...사무실 폐쇄
충남 서산시 청사 전경(원안은 맹정호 서산시장)

[아시아뉴스통신=이수홍 기자] (속보)=고3학생들이 첫 등교를 하는 20일 충남 서산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서산시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이번 추가 확진자는 지난 3월 9일 서산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73일만이다.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은 20일 비대면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산 태안지사 여직원 A씨(27)가 20일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천안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에 들어가고 A씨 근무지인 사무실은 20일 하루 임시 폐쇄 조치 및 긴급 방역을 마쳤다.

직장동료들은 임시 자가 격리 및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확진자 이동경로는 현재 역학조사관들에 의해 확인 중에 있다.
 
태안군도 20일 국민건강보험공단 태안사무소에 대한 임시 폐쇄 조치 및 방역을 마쳤다.

확진자 A씨는 서울삼성병원 간호사 확진자의 친구로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서울에서 함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과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강력히 주문하고 나섰다.
lshong650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