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주시민연대 “충주시민 자존심 뭉개버린 조길형 시장 사퇴하라!”

[충북=아시아뉴스통신] 홍주표기자 송고시간 2020-05-20 11:40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관련 악화일로…“사퇴 불응 시 주민소환 추진”
조 시장· 담당 공무원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고발
20일 충북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열린 충주시민연대 기자회견 자리에서 신의섭 시민연대 공동대표가 조길형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홍주표 기자

충북 충주시의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무단 매입과 관련 조길형 시장의 공개사과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는 양상이다.
 
충주시민연대는 20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주시민의 자존심을 뭉개버린 조길형 충주시장은 사퇴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불법 매입 사건을 비롯한 지역 내 수많은 사건은 조 시장의 독선과 아집이 빚은 참사로, 충주시가 거대한 비리와 부패구조의 온상이라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 신뢰를 배신하고 독선적인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조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만일 그가 물러나지 않는다면 충주시민의 뜻을 모아 조 시장을 시장 직위에서 배척하는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시민연대는 옛 한전수안보연수원과 관련해 시의회의 매입가 조정안에도 불구하고 15억3700만원에 낙찰 받은 건물을 11억8300만원이나 높은 가격에 매입한 것은 충주시가 본연의 임무를 위반하고 시민의 신뢰를 배반한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조 시장이 최종 결재한 사안을 담당자의 단순 실수라고 호도하는 것을 믿은 시민은 아무도 없다”며 “담당 공무원들이 시장 결재도 없이 매입했다면 조 시장은 담당 공무원을 고소 및 징계 조치해야 하고, 조 시장이 최종적으로 결정했다면 스스로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또 시민연대는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무단 매입에 국한하지 않고 충주세계무술공원 내 라이트월드 추진 과정과 이종배 의원 시청 미술품 불법 반출, 단월정수장 공무원들의 사업 관련 불법 향응 사건 등을 싸잡아 비판하며 조 시장을 압박했다.
 
이들은 시민 혈세 1750여억원이 투입돼 건설된 시민 휴식공간인 충주세계무술공원에 자본도 사업능력도 불확실한 라이트월드에게 사용허가를 해줌으로써 불법과 비리로 얼룩진 라이트월드 사건이 촉발됐다고 했다.
 
또 지난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이종배 의원 미술품 불법 반출로 불거진 충주시의 미술품 관리 실태는 충주시민에게 시 행정에 대한 불신을 넘어 낭패감을 주기에 충분했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충주시 단월정수장 현대화사업 추진 과정에서 일부 공무원들이 업체로부터 접대와 향응을 받은 혐의로 국무총리실 조사와 경찰의 수사를 받았고, 아직도 사건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은 충주시 행정 난맥상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시민연대는 “충주시민과 시의회를 무시한 조길형 시장을 비롯한 담당공무원을 신뢰할 시민은 없다”며 “조 시장은 책임을 지고 시장직에서 사퇴해야 하며, 시민단체는 조 시장과 담당 공무원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고발해 실추된 공직기강과 시민 자존심을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신의섭 충주시민연대 공동대표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조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321885@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