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 서구, “미추홀구 29번 확진환자 근무지 청라 소재 마트 16일·18일 방문-유증상 구민 보건소 방문해 코로나19 검사 받아달라”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0-05-20 21:36

인천 서구가 “미추홀구 29번 확진환자 근무지 청라 소재 마트 16일·18일 방문-유증상 구민 보건소 방문해 코로나19 검사 받아달라”는 키드뉴스를 전하고 있다.(사진제공=서구청)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기자] 인천 서구는 “미추홀구 29번 확진환자 근무지 청라 소재 마트 16일·18일 방문-유증상 구민 보건소 방문해 코로나19 검사 받아달라”는 문자 및 카드뉴스를 전했다.
 
인천 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이재현 서구청장)는 20일 서구 청라 소재 와마트에 근무하는 미추홀구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16일과 18일 청라 와마트를 방문한 구민 중 유증상자는 서구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서구 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미추홀구 29번, 학익2동 거주)는 지난 16일과 18일 자신의 직장인 청라 와마트에서 근무했다.

A씨는 토요일인 16일 오전 11시 47분쯤 청라 와마트에 도착해 일하다 밤 10시 32분쯤 퇴근했다. A씨는 업무 중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했지만 구내식당과 휴게실을 이용할 때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역학조사반은 식당과 휴게실에 동행한 직원 5명을 A씨의 접촉자로 분류했다.

마찬가지로 A씨는 월요일인 18일에도 오전 11시 12분쯤 출근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근무했으며 밤 9시 28분쯤 귀가했다. 이날도 오후 4시 49분쯤부터 저녁 6시쯤까지 직원식당과 휴게실을 방문했으며 동행한 직원 2명이 접촉자로 분류됐다.

서구는 A씨가 근무 중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했기 때문에 직원 7명 외의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지만 다수가 이용하는 마트의 특성상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고자 A씨의 근무일에 마트를 방문한 구민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16일 오전 11시 47분쯤부터 밤 10시 32분쯤, 18일 오전 11시 12분쯤부터 밤 9시 28분쯤 청라 와마트를 방문한 구민 중 유증상자의 경우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으니 반드시 보건소(032-560-5000)로 문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구는 청라 와마트 직원 전원(A씨 제외 95명)에 대해 검체채취를 진행 중이다. A씨의 접촉자 7명 중 서구 거주자 2명에 대해선 이미 검체채취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5명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서구는 마트 직원식당과 휴게실은 물론 전체 매장에 대해 방역을 마친 후 21일 오전 9시까지 폐쇄조치를 취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