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시, 학생 집단감염 발생시설 검체검사 중간결과 발표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0-05-22 09:41

검사대상 4526명 중 음성판정 3279명, 검사진행 1237명, 기확진 10명
인천 연수구 서울휘트니스 전웅배 대표가 수강생 중 확진환자가 발생하자 이에 신속 대처한 방법 모범사례로 문자 전송 내용.(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9일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확진환자(인-102, 남, 95년생, 미추홀구)와 접촉해 확진 판정된 학생들이 다녀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검체 검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22일 오전 9시 현재 검사 대상은 4526명으로 음성판정 3279명, 검사진행 1237명, 기 양성판정 10명이다.

미추홀구 소재 노래방, PC방, 스터디 카페 등 입주 건물관련 4148명 중 음성판정 2901명, 검사진행 1237명, 양성판정 10명(기 확진환자) 등이다.

연수구 소재 체육시설 서울휘트니스 관련 378명 중 378명 전원 음성판정(고3 수험생 97명 포함)이 났다.

검체 검사와 관련해 특이 사항으로 코로나19의 특성상 비말처럼 감염력이 높은 땀을 많이 배출하는 체육시설의 경우 감염전파에 취약한 장소로 출입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조기에 발견 하는 것이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최선으로서 시민들 스스로 방역수칙 준수, 확진환자 접촉력 확인시 신속하고 자발적인 검체 검사가 절실한 상황이다.

지난 20일 확진 판정된 A씨(인-136, 남, 02년생, 미추홀구)가 다니던 연수구 소재 체육시설인 서울휘트니스(대표 전웅배)의 경우 수강생 중 확진환자가 발생하자 이에 신속 대처한 방법은 모범사례로 볼 수 있다.
 
전웅배 대표는 지난 19일 인천시 재난안전문자(미추홀구 소재 노래방, PC방 등 이용자에 대한 검사 안내)를 받은 소속 수강생 A씨가 미추홀구 소재 코인노래방을 이용한 것을 인지한 즉시 검체 검사를 받도록 강력 권유했다.

또한 20일 새벽 6시쯤 A씨가 확진판정 받았다는 보건소 연락을 받은 전 대표는 즉시 출근(평소 9시 이후 출근)해 등교 예정이던 수강생 97명(고등학교 3학년)에게 등교하지 말고 검체 검사부터 받을 것을 권유하는 내용의 문자를 4차례에 걸쳐 발송해 당일 모든 수강생들이 검체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

또 수강생 출석부를 사진으로 찍어 신속하게 시청 및 관할 보건소로 제공해 수강생은 물론 수강생 등을 통한 가족 및 추가 접촉자들에 대한 검체 검사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고 검체 검사 이후 자가 격리 중인 수강생들에게 수시로 유선통화해 건강상태 체크와 철저한 자가 격리 당부도 병행하고 있다.

한편 박남춘 시장은 “수강생을 포함 접촉자들의 검체 검사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해주신 전웅배 서울휘트니스 대표님께 감사드린다. 전 대표님과 같은 시민 한분 한분의 적극적인 도움과 방역수칙 준수가 인천을 안전하게 지켜 나갈 수 있는 원동력으로서 시는 정부 방역 지침보다 수위를 높여 최대치의 검사를 통해 숨어있는 감염자를 찾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더 이상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